'아이오아이' 재결합 무마되나…세정·청하·정채연 한 자리서 못 볼 듯
'아이오아이' 재결합 무마되나…세정·청하·정채연 한 자리서 못 볼 듯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2.0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세정을 비롯한 아이오아이 멤버들의 재결합이 불투명해졌다. 투표조작 파문이 악재가 됐다.

12월로 예정됐던 아이오아이 재결합이 조용히 묻히게 된 모양새다. 엠넷 '프로듀스101' 준우승자 세정을 비롯해 총 7명의 재결합이 예상됐지만 아직까지 재결합 관련한 어떤 공식 발표도 없는 상황이다.

'아이오아이' 재결합 가능성은 지난달 투표조작 의혹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프로듀스X101'과 더불어 시즌1과 시즌2까지 투표조작 정황이 불거졌기 때문. 세정을 제외한 전소미와 최유정, 주결경 등 주요 멤버가 합류할 수 없게 된 것도 장애물이 됐다.

한편 세정은 구구단 멤버로서 다양한 활동으로 활로를 개척 중이다. 특히 5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스페셜 DJ를 맡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