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변수 많아 총선 빨리 뜨거워진다
경남 변수 많아 총선 빨리 뜨거워진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12.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ㆍ15 예비후보 등록 D-15 출판기념회 봇물 이미 경쟁 돌입
선거법 개정 불투명 선거구 관심 불출마 선언 주춤ㆍ 인물 거론 넘쳐
청와대 하명 의혹 뇌관될 수도


 D-15, 내년에 실시될 4ㆍ15 총선 예비후보등록(12월 17일)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여야 정쟁으로 사상 최악이란 국회 오명과는 달리, 경남도내의 선거 분위기는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입지자들의 출판기념회도 봇물을 이루면서 본격적인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국회는 선거법 개정 등 패스트트랙 처리를 놓고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 카드로 맞불을 놓으면서 ‘극한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이 때문에 게임의 룰이 정해지지 않아 정치신인들은 발만 구르고 있다.

 여야 각 당은 필승전략에 나선 가운데 도내 국회의원 16석 중 더불어민주당 3석, 자유한국당 12석, 정의당 1석인 현 의석분포가 내년 총선을 통해 어떻게 바뀔 것인지가 관심사다.

 특히,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경찰청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을 수사한 게 청와대 하명(下命)이었다는 의혹이 인 가운데 경남경찰청도 선거 직전 경남 기초단체장 후보 세 명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다고 자유한국당이 밝힌 것과 관련, 총선 정국의 뇌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정면돌파한다는 민주당은 낙동강 전선을 통해 세 확장을 꾀하고 있지만, 최근 PK지역의 지지율 하락에 고민이 깊다. 이런 가운데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의 출마(창원 갑) 여부가 관심을 끈다. 또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의 총선 출마 여부가 관심사다. 또 Y씨가 마산합포구에 출마 여부를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지역세에 보태 중진퇴진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초선도 단체장과 공공기관장을 거친 60대 전후의 ‘중고 초선’임을 지적하는 등 물갈이 때 공방전이 치열한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재까지는 정동중이다. 김성찬(진해) 의원 외는 불출마 선언이 없다. ‘중진’과 ‘중고초선’에 대해 서로 손가락질을 하는 것은 선거출마와 관련한 교통정리를 해줄 사람이 없다는 평도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홍준표, 김태호 등 전 도지사와 도청 고위 공무원 출신인 K씨의 도내 출마 여부가 관심사다.

 현재 국회는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놓고 ‘네 탓’ 공방만 되풀이하고 있는 등 총선에서 적용될 선거구 획정 등은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국회 공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총선 입지자들은 예비후보등록 시작과 맞물려 출마선언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도내 지역정가 관계자는 “예비후보등록일이 다가오면서 준비를 끝낸 입지자들의 행보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 총선은 반환점을 돈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라는 점에서 경남의 민심이 안정과 변화의 갈림길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