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이끈 박항서 "베트남 정신"
3연승 이끈 박항서 "베트남 정신"
  • 연합뉴스
  • 승인 2019.12.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펼친 동남아시아게임 축구 B조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에 2-1로 역전승한 뒤 베트남 축구팬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펼친 동남아시아게임 축구 B조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에 2-1로 역전승한 뒤 베트남 축구팬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
동남아게임 조별리그 1위
60년 만에 사상 첫 우승 노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일(현지시간) 필리핀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SEA) 게임의 축구 B조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에 2-1로 역전승한 뒤 "그것이 베트남 정신"이라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2일 VN 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 감독은 전날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전이 끝난 후 "오늘 우리는 베트남 정신을 보여줬다"면서 "전반전에 한 골을 잃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싸워서 이겼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또 "그것이 베트남 정신"이라며 "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베트남 대표팀은 이날 경기 전반 23분께 골키퍼의 실수로 인도네시아에 선취골을 내줬지만, 후반 15분 동점 골을 넣은 뒤 추가 시간에 극장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에 앞서 박항서호는 지난달 25일 브루나이를 6-0으로 완파했고, 지난달 28일에는 라오스를 상대로 6-1 대승을 거뒀다.

 박항서호는 지난 1일 B조 2위였던 인도네시아를 꺾으며 3연승을 달성, 승점 9점으로 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베트남 U-22 대표팀은 60년 만에 SEA 게임 사상 첫 우승을 노린다.

 박항서호는 3일 싱가포르와 대결한 뒤 오는 5일 동남아 최대 라이벌이자 지난 대회 우승국인 태국과 맞붙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