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분양샵 ‘아담스펫’ 전국홈서비스와 상위 1% 퀄리티의 견종으로 프리미엄 분양수요 충족
강아지분양샵 ‘아담스펫’ 전국홈서비스와 상위 1% 퀄리티의 견종으로 프리미엄 분양수요 충족
  • 최연우
  • 승인 2019.12.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아지분양샵 ‘아담스펫’ 전국홈서비스와 상위 1% 퀄

반려동물 인구가 크게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을 위해 다양한 상품들이 출시되고 연관 직업이 생겨나는 등 반려동물 연관시장은 끝을 모르고 커져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반려동물 분양수요 또한 끝을 모르고 늘어나고 있다.

근래에는 반려동물과 연관된 제품들이나 커뮤니티들이 생겨나 이전에 비해 반려동물을 양육하기도 쉬워졌다. 최근 반려동물 분양 동향을 살펴보자면 이전처럼 가격을 우선순위로 분양을 진행하는 것보다는 프리미엄 업체를 통해 높은 퀄리티의 반려동물들을 분양 받는 것이 선호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프리미엄 강아지 분양샵 ‘아담스펫’이 자체적인 브리딩으로 상위 1% 퀄리티의 반려견을 확보 및 분양해 눈길을 끈다. 현재 인천, 시흥, 광명, 안산, 안양 등 전국 각지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브리딩 외에도 혈통종견 교배서비스 등의 강아지 교배를 통해 다채로운 품종은 물론 높은 퀄리티의 반려동물들을 분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을 최고의 상태로 분양을 진행하기 위해 동물병원과 연계협약을 체결하였다. 

연계협약을 체결한 동물병원의 수의사가 직접 내방해 평소 강아지를 꼼꼼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분양 당일 추가적인 건강검진을 제공한다. 더불어 평생 의료비 할인혜택까지 제공해 양육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김포, 일산, 파주, 수원, 평택에서 분양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분양 이후에 1년 이내로 중대질병에 걸리거나 안내를 받았던 내용과 달리 순종이 아닐 경우에는 전액 환불을 제공하는 보증서비스를 실시해 신뢰도를 더하고 있다. 더불어 전국홈서비스로 당일 집까지 데려다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처음 반려동물들을 기르는 이들이 합당한 선택을 실시할 수 있도록 맞춤분양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매장에 상주하고 있는 분양전문가가 개인의 상황이나 특성 등에 따라 알맞은 반려동물을 추천하는 서비스다.

이 밖에도 강아지 무료분양서비스도 최근 실시하고 있는데, 강아지 무료분양서비스는 적절한 분양시기를 놓친 아이들을 책임비용만 받은 이후 분양을 진행하는 서비스다. 맞춤분양서비스는 처음 반려동물을 기르는 이들을 위해 개인의 상황이나 특성 등에 따라 알맞은 견종을 추천하는 서비스로 부천, 의왕, 군포, 김포, 평택 등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각지에 매장이 위치한 애완견분양 아담스펫에서는 꾸준하게 사랑받아온 말티즈부터 영리하여 견주와 정서적인 교감이 가능한 토이푸들, 귀엽고 몸집이 작아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포메라니안, 세계에서 제일 작은 개로 알려진 치와와, 고급스러움을 자랑하는 비숑프리제, 국내에서 많이 키우는 품종으로 1, 2위를 다투는 요크셔테리어, 말티즈와 푸들이 섞인 말티푸, 명나라 황제에게 사랑받았던 시츄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더불어 고대 중국 왕실에서 기르던 몸집이 작은 견종 페키니즈, 활발하면서도 침착한 성격이 전형적 특징인 견종인 슈나우저와 긴 허리와 짧은 다리의 만화 같은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닥스훈트, 눌린 듯한 코와 빛나는 눈을 가진 테디베어 같은 견종 퍼그, 활력 있고 영리하며 두터운 뼈대의 근육질에 매끈한 짧은 털을 가진 프렌치불독을 만날 수 있다.

또, 주인에게 충성스럽고 복종심이 있기 때문에 훈련이 용이한 시바견, 여우와 닮은 외모를 갖고 있으며 외모처럼 영리하고 성격이 온순한 품종 웰시코기, 날씬한 체형과 사각형의 몸통을 가진 견종 이탈리안그레이하운드, , 시베리안 허스키와 포메라니안 사이에서 나온 믹스견 폼스키 등을 분양하고 있다.

한편 강남 애견샵 ‘아담스펫’은 24시간 강아지 분양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철저한 반려견의 관리와 입양한 반려견들의 건강 케어에 집중하고 있어 sbs와 kbs, mbc 방송매체 3사에 순수혈통 애견분양 전문업체로 소개된 바 있으며, 전국가맹문의를 받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