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세상 경험하는 반항아들 설치는 영화 `시동`
진짜 세상 경험하는 반항아들 설치는 영화 `시동`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8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정민(왼쪽부터), 염정아, 정해인, 최정열 감독이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시동`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배우 박정민(왼쪽부터), 염정아, 정해인, 최정열 감독이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시동`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연합뉴스

내달 18일 개봉ㆍ동명 웹툰 원작
`단발머리` 마동석 변신 화제
박정민ㆍ정해인 새로운 연기 볼 만


 마동석ㆍ박정민ㆍ정해인이 영화 `시동`으로 각자 연기 변신을 한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 넘치는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경험하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로,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마동석은 단발머리와 머리띠, 화려한 색 의상으로 그가 연기한 강한 인물들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박정민과 정해인도 반항아 연기에 도전했다.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박정민은 "일반적으로 인식된 반항아의 폭력적인 모습은 배제하고 하고 싶은 것만 하고 말 잘 안 듣는 캐릭터로 만들고 싶었다"고 자신이 맡은 택일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시동`의 강점은 유쾌함이다. 가족과 친구 등 사람의 이야기다"라고 강조했다. 정해인은 자신이 연기한 상필에 대해 "사회로 빨리 나가야겠다는 의욕이 앞서는 인물"이라며 "그러다 실수도 하고 친구 택일이가 말리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드라마 `봄밤`과 촬영 시기가 겹쳤는데, 너무 다른 역할과 정서 때문에 왔다 갔다 하기 힘든 부분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하고 싶은 것을 주저 없이 하는 상필을 연기하면서 제 안의 무언가가 해소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돌아봤다. 전직 배구선수 출신이자 택일의 엄마인 정혜는 염정아가 연기했다. 파란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반항아 아들에게 `불같은 손맛`을 보여주는 인물이다. 염정아는 "무뚝뚝한 엄마"라며 "이렇게 무뚝뚝한 엄마 캐릭터는 처음 연기해봤다"고 말했다. 이날 마동석은 영화 촬영 일정 탓에 제작보고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박정민은 마동석과의 첫 만남에 대해 "`이분한테 맞으면 큰일 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촬영할 때는 덜 아프게 때려줬다"고 웃었다.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도 "단발머리 가발을 (마동석에게) 씌우기 전까지 어떤 모습이 나올지 생각 못 했다. 걱정도 됐다"며 "그러나 가발을 쓰고 나오는 순간 `이게 이렇게 어울릴 일인가` 싶었다. 독보적인 매력을 가진 캐릭터가 탄생할 것으로 직감했다"고 거들었다.

 다음 달 18일 개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