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수면시간 너무 짧은 소아ㆍ청소년, 비만 가능성 높다
[기획/특집]수면시간 너무 짧은 소아ㆍ청소년, 비만 가능성 높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5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심영석 교수가 수면시간과 비만 위험인자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수면시간이 짧은 소아ㆍ청소년의 경우 비만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밝혔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심영석 교수가 수면시간과 비만 위험인자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수면시간이 짧은 소아ㆍ청소년의 경우 비만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밝혔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10∼18세 6천48명 수면시간 분석
권장 시간 이상 자도 비만 위험 있어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근호 게재
수면, 성장ㆍ발달에 중요한 역할 성인 때 연관 적절한 수면 필요


 수면시간이 짧은 소아ㆍ청소년의 경우 비만 위험이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소아내분비학) 심영석 교수는 지난 2007~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10∼18세 6천48명의 수면시간과 비만 위험인자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미국수면재단(NSF, National Sleep Foundation)의 권장 수면시간을 기준으로 `매우 짧은 수면시간`, `짧은 수면시간`, `권장 수면시간`, `긴 수면시간` 등 4개 그룹으로 나눴다.

 10∼13세는 7시간 미만으로 잘 경우 매우 짧은 수면시간, 7∼8시간은 짧은 수면시간, 9∼11시간은 권장 수면시간, 11시간 초과는 긴 수면시간에 해당한다. 14∼18세는 이보다 1시간씩 줄어든 수면시간을 기준으로 했다.

 그 결과 수면시간이 짧을수록 비만과 과체중일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장 수면시간 그룹을 기준으로 했을 때 수면시간이 매우 짧은 그룹은 비만과 과체중의 비율이 각각 1.7배, 1.8배 높았고, 복부비만을 의미하는 허리둘레는 1.5배 컸다.

그래픽.
그래픽.

 성별로는 남아의 경우 수면시간이 매우 짧으면 비만은 1.2배, 과체중 비율이 1.8배 높아졌고, 여아의 경우 비만은 2.3배, 과체중은 1.7배 높아졌다.

 주목할만한 점은 권장 수면시간보다 길게 자는 것도 비만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중성지방인 혈중 트리글리세리드 농도를 보면 권장 수면시간보다 잠을 많이 잔 소아ㆍ청소년에서 트리글리세리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긴 수면시간을 가진 여아는 권장 수면시간을 자는 여아보다 트리글리세리드 수치가 3.86배 증가했다.

 심 교수는 "수면시간이 짧으면 식욕을 조절하는 시상하부의 활동이 감소해 단기적으로 체중이 증가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비만을 초래할 수 있다"며 "짧은 수면은 성장호르몬 분비를 비정상적으로 촉진해 식욕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면은 소아청소년의 성장과 발달 및 건강 상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는 성인이 돼서까지 비만과 심혈관계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수면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