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00:20 (목)
독보적 스케일ㆍ아쉬운 스토리 `배가본드` 13% 시청률로 종영
독보적 스케일ㆍ아쉬운 스토리 `배가본드` 13% 시청률로 종영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배가본드' 스틸컷. / SBS
드라마 '배가본드' 스틸컷. / SBS

제작비 250억 원, 모로코 로케이션에 영화 같은 액션, 이승기-수지와 더불어 백윤식, 문성근, 이경영 등 화려한 캐스팅까지. 방대한 스케일을 한껏 살린 첩보극, SBS TV 금토극 `배가본드`가 힘겨운 사투 끝에 진실을 찾는 것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 오후 10시 방송한 `배가본드` 마지막 회는 9.3%~11.7%~13.0% 시청률을 기록했다.

 100% 사전 제작된 `배가본드`는 기획과 편성 단계부터 주목받았다. 대규모 캐스팅과 거액의 제작비 투입 외에 `자이언트`, `낭만닥터 김사부` 등을 연출한 유인식 PD와 유 PD와 여러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장영철-정경순 부부 작가가 손을 잡은 점도 영향을 끼쳤다. 첩보극이라는 장르에 `아이리스` 같은 작품이 탄생하지 않을까 기대도 모았다. SBS도 편성을 연기하며 완성도에 주력했고, 제작발표회 전 극장에서의 시사회까지 준비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비행기 테러와 모로코에서의 액션 등 화려한 볼거리에 첫 회부터 시청률이 10%를 돌파했다. 여기에는 60분짜리 방송을 20분씩 3부로 쪼개기 편성한 것도 한몫 했다. 가장 큰 성과는 역시 대규모 액션 신(scene)일 것이다. 특히 모로코 현지 배우들이 여럿 가세한 총격 신, 차량 폭파 신 등이 숨 쉴 틈 없이 이어진 장면에서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했다. 내용 면에서도 비행기 테러 발생과 정부의 대처 과정, 방산 등 국가사업 비리 등은 현실 사례를 많이 반영하며 공감대를 최대한 얻어보고자 노력한 모습이 보였지만 최근 더 드라마 같은 현실을 겪는 시대, 몇몇 장면은 오히려 새롭기보다는 촌스럽게 느껴지는 역효과를 낳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