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극단 `큰들` 비상 기대한다
산청 극단 `큰들` 비상 기대한다
  • 김영신 기자
  • 승인 2019.11.2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부 부국장 김영신
지방자치부 부국장 김영신

 조용한 산골 마을 산어귀에 눈길을 끄는 조그마한 마을이 조성됐다. 노랫소리, 장구 소리와 함께 아이 웃음소리까지 들리고 있다. 시골에서 생활하는 사람들로서는 상상만 해도 즐거워진다. 이 소리 주인공은 바로 마당극 전문 예술공동체 `큰들문화예술센터` 단원들이다.

 극단 `큰들`은 지난 10월 산청군 산청읍 내수리에 `마당극 마을`을 조성, 유아부터 청장년까지 50여 명의 식구들이 입주해 함께 생활하고 있다. 이 마을은 한국건축가협회 건축 명장 기업이자 `2018 한국 건축문화대상` 우수상 등을 수상한 아틀리에 건설㈜이 책임시공자로 참여했다. 또 강원대 김현준 교수와 한국예종 김태영 교수가 책임설계자를 맡아 예술가 마을에 어울리는 삶의 공간을 만들었다.


 산청군과 `큰들` 인연은 지난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큰들`은 지난 2008년 `동의보감`을 집필한 의성 허준 선생 일대기를 그린 마당극 작품 `의원 허준`을 `산청한방약초축제` 주제공연으로 선보였다. 이후 2010년 창작 초연 이후 지난해 200회 공연을 기록한 `효자전`에 이어 최근 남명 조식 선생의 이야기를 담은 `남명` 등 산청 역사와 문화유산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큰들`은 지금까지 마당극 35편을 발표했고 연간 평균 100회 공연을 한다.

 국내는 물론 국외공연까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그들에게는 반드시 이뤄야 하는 한 가지 소원. 바로 단원들이 하나의 예술공동체로서 함께 지낼 수 있는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것이다.

 `마당극 마을`은 `큰들`은 물론 산청군과 후원 회원 등 `큰들`을 응원하는 많은 마음이 모여 이뤄낸 결과물로 평가받고 있다. 지금까지 예술단체가 시 소유 등의 터를 활용해 마을을 조성한 사례는 있지만 자체적으로 터를 구입, 마을을 조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마당극 마을`은 쉽게 만나기 힘든 예술가들만 모여 사는 공동체 마을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단원들은 생활과 공연, 연습을 한 공간에서 해결하고 연습으로 말미암은 소음 문제, 월세 부담 등도 덜 수 있다. 앞으로 극단 `큰들`은 안정된 생활기반을 바탕으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에 실내 공연장과 소품ㆍ의상실이 준비되면 상설 마당극 공연도 가능해진다.

 특히, 군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산청의 인물과 한방약초, 동의보감 등을 소재로 한 마당극을 선보이기 때문에 관광객 등 외부 방문객을 위한 맞춤형 문화공연은 물론 지역민과 청소년을 위한 교육에도 안성맞춤이다.

 이러한 산청의 역사ㆍ문화를 바탕으로 한 스토리텔링은 국내ㆍ외에 산청을 알리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다 단원 가족 전원이 이주한 만큼 다양한 연령층의 인구가 새로 유입되는 긍정적인 효과도 얻을 수 있다.

 `큰들`은 이미 일본 등 국외에 지역의 역사ㆍ문화를 바탕으로 만든 마당극을 선보이고 있다. 생활과 창작기반을 마련한 `큰들`은 앞으로 더 큰 세계 무대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큰들`이 이처럼 10여 년 만에 산청에 새 둥지를 마련할 수 있었던 것은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이 가진 이야기를 콘텐츠화하는 데 온 힘을 다해 왔기 때문이다. 지역과 함께 호흡하고 지역민과 공감할 수 있는 마당극을 선보여 온 것이 성공의 비결이 아닌가 싶다.

 처음 풍물패로 출발한 `큰들`. 풍물은 신나지만 유수한 세월 속에 시대가 바뀌면서 대중들에게 던지는 목소리는 부족했다. 이를 극복하고자 현시대를 살아가는 대중들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마당극 전문 극단으로 탈바꿈했다. 새로운 둥지를 마련한 `큰들`이 머지않은 미래에 땅을 박차고 올라 큰 홰를 치며 비상하는 모습을 그려본다. 선명히 떠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