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타빌레7차 등 수익형 부동산 관심 고조, 주택 시장 규제·금리 인하 호재 덕분
칸타빌레7차 등 수익형 부동산 관심 고조, 주택 시장 규제·금리 인하 호재 덕분
  • 최연우
  • 승인 2019.11.2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형 부동산을 집중 조명하는 부동산 투자자들의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 금리 추가 인하를 단행한 데 이어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세 차익을 목표로 하는 부동산 투자 대신 수익형 부동산을 주목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실제로 한국은행이 기준 금리를 추가로 인하하면서 은행 자금이 추가로 부동산 시장으로 흘러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대두되고 있다. 금융 비용이 감소하면 자연스레 대출을 활용한 부동산 투자 심리가 커지기 마련. 게다가 정부가 민간택지 대상 부동산 규제를 강화하면서 안정적인 오피스텔 시장으로 옮겨 가는 투자자 사례도 늘고 있다.

이처럼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최근 신림선 개통예정지인 당곡사거리역 바로 앞에 1~2인가구를 위한 주상복합 칸타빌레7차가 분양을 시작해 주목 받고 있다. 칸타빌레7차는 신림선 개통에 따른 초역세권의 수혜 뿐 아니라 쾌적한 숲세권, 그리고 편리한 몰세권까지 3박자를 고루 갖추고 있어 분양 개시 전부터 지역민은 물론 부동산 투자고수들의 관심이 집중된 곳이다.

칸타빌레7차는 당곡사거리역 출구 100m 거리에 건립되는 단지로 도보 2분 내의 진정한 초역세권 단지다. 칸타빌레7차는 당곡사거리역을 이용할 경우 여의도까지 약 15분, 서울대까지 약 7분이 소요되며, 서울디지털단지까지 약 10분이 소요되어 도시철도 신림선의 최대 수혜지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도시철도 신림선은 총5개 노선이 교차되는 만큼 촘촘한 교통망으로 관악구, 신림동, 봉천동뿐만 아니라, 영등포, 동작, 강남지역까지 지역가치에 대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산업연구원에서 발표한 ‘2025년 미래주택시장 트렌드’에 따르면 주택을 고를 때 과거 교통(24%)이나 교육을 중시하던 분위기와 달리 쾌적성(35%)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혔다. .그만큼 최근 부동산에서 역세권만큼이나 쾌적성이 높은 ‘숲세권’, ‘공세권’이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칸타빌레7차는 여의도공원 1.8배 규모에 달하는 보라매공원 인근에 위치하고 있어 쾌적한 주거 생활이 가능한 진정한 숲세권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