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원 겹쳐진 '느린 오빠' 이재황, 이대로 이별하나
고주원 겹쳐진 '느린 오빠' 이재황, 이대로 이별하나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22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캡처)
(사진=TV조선 캡처)

유다솜과 이재황이 이별할까. 

21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에서 유다솜은 이재황의 진전 없는 감정에 지쳤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재황은 "누구든 어떤 관계이든 친해지기까지 3년 넘게 걸린 거 같아"라며 주변 사람들 역시 자신을 답답해하기도 한다며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두 사람은 태안 여행 당시 게임을 하며 입을 맞추는 등 달달한 모습을 보여왔으나 감정의 속도는 여전히 느렸다.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도 "태안 다녀왔을 때 불 붙을만 했었는데"라며 두 사람의 사이를 안타까워했다.

유다솜 생각 역시 마찬가지였다. "태안 여행 이후에도 감정의 진전이 없었다" "내가 감정이 없는거 아닌가" 라며 당겨봐도 너무 느린 오빠 이재황을 원망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고주원과 겹쳐진다는 반응을 보였다. 고주원 역시 김보미에게 비슷한 속마음을 고백받은 바 있다. 김보미는 진전 없는 관계속 마지막 방송에서 "오빠의 마음을 조금 더 빨리 알았으면 좋았겠다"라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에 고주원은 "표현을 다 해주지 못해서 미안해"라고 전했지만 이미 늦은 상황. 두 사람은 끝내 이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