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팝계 3대 시상식 `그랜드슬램` 놓쳐
방탄소년단, 美 팝계 3대 시상식 `그랜드슬램` 놓쳐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로 나섰던 그룹 방탄소년단.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난해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로 나섰던 그룹 방탄소년단.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 발표
직년 이어 신인상 등 후보 못 올라
음악매체 롤링스톤 "잘못된 평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이번에도 그래미 진출을 놓쳤다.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NARAS)는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가수 앨리샤 키스의 진행으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84개 부문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그간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나 `신인상(The Best new artist)` 등 부문에서 후보에 포함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됐지만, 지난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이어 이번에도 후보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발매한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에 오르고, 1년 2개월간의 월드투어에서 총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는 등 세계적으로 성공적 행보를 이어 나가며 그래미 후보에 오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 지난 2월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R&B 앨범` 시상자로 나서고, 그래미 어워즈를 주최하는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정됐다. 이는 그래미가 세계 팝 음악계에서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는 신호로도 해석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래미가 비영어권 아티스트와 힙합ㆍ댄스 음악에 배타적이라는 점에서 방탄소년단의 후보 지명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는 1위를 기록했으나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에서는 8위가 최고 성적이라는 것도 약점으로 지목됐다.

 다만 미국 팝계 3대 시상식 중 이미 두 곳에서 상을 받은 만큼 그래미를 향한 도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의 경우 지난해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고 오는 24일 열릴 올해 시상식에서도 3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그래미상은 음악인ㆍ음악산업계 종사자 등으로 구성된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자를 가린다. 미국의 권위있는 음악 매체 중 하나인 `롤링스톤`은 미국 팝스타들보다 많은 음반을 팔고 더 큰 성공을 거둔 BTS를 후보로 지명하지 않은 그래미 주최 측이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평가를 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