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ㆍ창원시 북면고 신설 손 잡다
도교육청ㆍ창원시 북면고 신설 손 잡다
  • 김명일ㆍ강보금 기자
  • 승인 2019.11.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훈 교육감(오른쪽)과 허성무 창원시장이 20일 오후 창원시청에서 (가칭) 북면1고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오른쪽)과 허성무 창원시장이 20일 오후 창원시청에서 (가칭) 북면1고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교육청 204억ㆍ창원 120억 부담

설립 협약…20㎞ 통학 불편겪어


31학급ㆍ900명 규모… 2023년 개교

박종훈 “지자체와 새 협력 모델”

허성무 “북면 교육환경 개선 최선”



 경남교육청 현안인 창원 북면지역 고등학교 신설에 창원시가 협력에 나서 탄력이 붙게 됐다.

 경남교육청(교육감 박종훈)과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0일 창원시청에서 지역 최대 현안인 창원 북면신도시 고교설립 문제해결을 위해 (가칭)북면1고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북면1고 신설을 위한 소요경비 357억 원 중 경남교육청이 용지비와 시설비 등 204억 원을, 창원시가 시설비 중 일부인 120억 원을 각각 부담키로 했다.

 이 같은 예산 확보방안에 따라 경남교육청은 오는 12월 있을 교육부 수시 중앙투자심사에 북면1고 신설(안)을 재의뢰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오는 2023년 3월 개교를 목표로 31학급, 정원 900명 규모다. 아울러 창원 구도심인 제1학교군과 분리된 학교장 전형의 북면학구를 신설할 방침이다.

 북면지역은 도시개발 및 공동주택 개발에 따라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40대 이하 인구비중이 54%로, 학령아동의 비중도 높아 교육여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현재 800여 명의 북면 거주 고등학생들은 창원 제1학교군 및 타지역으로 진학하고 있다. 이 중 430여 명이 옛 창원 도심에 있는 제1학교군 19개 고교에 평균 통학거리 20㎞, 60분 이상 소요되는 장거리 통학불편과 안전문제, 장시간 통학에 따른 학습 불편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북면1고 신설 건은 지난 4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창원 제1학교군 전체 기준으로 학생 수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북면신도시 고교 신설은 적정하지 않다는 취지로 `부적정` 통보를 받았다.

 경남교육청은 그동안 북면지역 고등학교 설립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기존학교 신설대체이전, 단독신설, 공론화 추진단 제1호 의제 선정 등 다양한 방식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 7월 출범한 공론화 추진단은 3차 위원회에서 첨예한 논쟁 끝에 `북면신도시 고등학교 이전재배치`로 최종 의제로 선정했다. 추진단은 오는 28일 제1차 원탁토론회를 개최한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번 북면1고 설립을 위한 경남교육청과 창원시의 협력은 교육청과 지자체가 협력하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 확신하며, 경남교육정책의 최우선 목표인 모든 학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권리 보장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성무 창원시장은 고등학교 설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학교 다목적강당 설립경비 전액지원을 약속하고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직접 전화 통화를 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인구감소 및 학령아동 감소를 이유로 `(가칭)북면1고` 설립은 교육부의 부적정 판정을 받아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북면지역에 고등학교가 없어 학생들이 원거리를 통학하며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며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지역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해 이번에 적극적으로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또 "해당 자치단체의 대응과 노력이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 평가에 강점이 될 수 있다고 한다"며 "이번 교육청과의 협력을 경험삼아 앞으로도 많은 일들을 해나가길 바란다. 또한 시에서도 자체적으로 또 한 번 북면 고등학교 설립에 대해 교육부에 건의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