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여행사, 함양 연계 관광상품 개발
인니 여행사, 함양 연계 관광상품 개발
  • 김창균 기자
  • 승인 2019.11.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의 최대 여행사협회 `아스틴도` 관계자들이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함양군을 방문한다.
인도네시아의 최대 여행사협회 `아스틴도` 관계자들이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함양군을 방문한다.

`아스틴도` 회원사 8명 방문
문화ㆍ관광ㆍ자연자원 체험
"많은 관광객 찾도록 노력"


 인도네시아의 최대 여행사협회 `아스틴도` 관계자들이 지리산 함양의 관광상품 개발을 위해 함양을 찾았다.

 함양군에 따르면 `아스틴도` 폴린 수하노르 총장을 비롯한 회원사 관계자 8명이 19일부터 오는 23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함양군을 방문해 지리산 함양의 관광상품 개발에 나섰다.

 이번 아스틴도의 방문은 지난 7월 서춘수 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함양군 국제우호교류단이 인도네시아 방문 당시 `인도네시아 여행사협회(아스틴도ㆍASTINDO)`와 문화관광 확대를 위한 교류협약을 체결한 이후 실질적인 관관상품 개발에 나선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

 아스틴도는 지난 1999년 11월 설립돼 중앙관리위원회와 발리 등 15개 지역의 지역관리위원회로 구성돼 있으며, 800여개의 회원사가 등록된 인도네시아 최대의 여행사 협회이다.

 특히 총인구가 2억 7천만여 명으로 세계 4위의 인구대국인 인도네시아는 최근 K-POP, K드라마 등 한류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지난 5년간 방한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 중심 관광시장이다.

 이번 아스틴도의 함양 방문에는 폴린 수하노르 총장을 비롯해 자카르타, 수마트라, 롬복 등지의 회원사 관계자들이 함께하며 함양의 문화ㆍ관광ㆍ자연자원을 직접 체험한 후 연계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게 된다.

 군은 20일 오전 11시 군청 소회의실에서 이번에 방문한 아스틴도 회원들을 위한 환영행사를 열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교류협약 체결 이후 실질적인 관광 상품개발을 위한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돼 향후 함양군과 인도네시아 간 관광 인프라 구축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우리 함양군은 역사적으로나 문화적으로 한국의 가치와 정신을 가장 잘 간직하고 있는 고장"이라며 "모든 곳 하나하나가 항노화의 명품 힐링 지역임을 그리고 한국의 가치가 제대로 살아서 숨쉬고 있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힐링 도시 함양군에서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고 인도네시아에 돌아가셔서 주위에 홍보를 하는 것은 물론 여러분들의 탁월한 기획력으로 우리 군 관광상품을 많이 만들어 주실 수 있기를 간절히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폴린 수하노르 총장은 "함양군의 환대에 감사드린다. 잘 알지 못했던 함양에 직접 와보니 너무나도 아름다운 자연과 훌륭한 문화유산 등 인도네시아와 다른 매력을 가진 아름다운 함양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방문에서 보고 느낀 많은 것들을 잘 조합해 많은 관광객들이 함양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