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021년까지 4곳 청년친화도시 추진
경남도, 2021년까지 4곳 청년친화도시 추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11.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 특성 고려 104억원 투입

경남청년네트워크 등 협치기구 구성

내년 ‘청년정책추진단’ 업무 시행



 경남도는 내년에 2개 시ㆍ군, 2021년에 2개 시ㆍ군 등 모두 4개 시ㆍ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해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청년 친화 정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도비 52억 원과 시ㆍ군비 52억 원 등 104억 원을 투입한다. 청년친화도시는 지역별 맞춤형 정책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ㆍ군 공모사업으로 진행한다.

 청년 참여ㆍ활동, 생활 안정, 권리 보호, 능력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이 포함되고 지역 사업구조와 직종 분포도, 인구 비율 등을 고려해 하나의 테마로 묶은 청년친화도시 사업을 응모할 수 있다.

 도내 시ㆍ군이 지역 청년들과 소통해 지역 여건에 맞는 정책을 설계하면 도가 이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오는 25일까지 시ㆍ군으로부터 사업 신청을 받는다. 청년, 공무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다음 달 2개 시ㆍ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 사업 컨설팅을 거쳐 내년 2월부터 본격 사업을 추진한다. 앞서 도는 올해 청년정책 전담팀을 신설해 ‘2019∼2023년 경남도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또 경남청년네트워크, 청년정책 플랫폼 등 민관 협치 기구를 구성해 청년 정책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면접 정장 대여 사업’,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사업’,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 사업’ 등 청년들의 생활안정 지원 사업을 시행하면서 일자리 위주에 머물던 청년 정책을 청년 생활 전반으로 확대하는 계기도 마련했다.

 내년부터 도청 내 ‘청년정책팀’을 과 단위 부서인 ‘청년정책추진단’으로 격상해 청년업무를 본격 추진한다.

 윤난실 경남도 사회혁신추진단장은 “지역별 청년 여건과 그 지역의 청년이 꼭 필요한 맞춤형 정책들을 발굴해 시ㆍ군이 서로 소통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경남의 청년정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