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미분양 주택 해소 대책 마련 나섰다
경남 미분양 주택 해소 대책 마련 나섰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11.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미분양 주택 해소 대책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13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미분양 주택 해소 대책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도ㆍLHㆍ연구원ㆍ협회 관계자 회의
도내 1만3천가구 전국 23.1% 차지
지방은행 협업해 대출 완화 등 제시


 전국 23.1%를 차지하는 도내 미분양 주택 문제 해소를 위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경남도는 지난 13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택산업연구원, 대한주택건설협회 등과 미분양 주택 해소 대책회의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김경수 도지사 주재로 열린 대책회의는 도내 주택 가격 하락과 거래량 감소, 미분양 주택 증가 등 주택시장 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마련됐다.

 도내 미분양 주택은 지난 9월 말 기준 총 1만 3천903가구로 전국 6만 62가구의 23.1%가량을 차지한다.

 김 지사는 "경남이 전국 미분양 주택의 4분의 1을 차지한다"며 "미분양 주택뿐만 아니라 주거환경, 주거복지까지 포함해서 전반적 논의와 종합 점검이 필요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도내 대규모 미분양 주택단지가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하며 분양가 인하, 각종 인센티브 제공 등 자구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연구실장은 "수요ㆍ공급에 대한 장기 계획과 지방은행과의 협업을 통한 대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오채용 LH 경남지역본부장은 "건설업체의 자구 노력을 전제로 한 미분양 주택 해소 대책과 함께 장기적으로는 세제 정책 등에 대해 지방정부가 재량권을 받아 주택시장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날 2시간가량 진행된 대책회의를 통해 제시된 의견과 향후 전문가ㆍ현장 목소리를 종합해 맞춤형 미분양 주택 해소 정책을 수립해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