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잦은 행락철 교통안전은 행복 출발
사고 잦은 행락철 교통안전은 행복 출발
  • 김선우
  • 승인 2019.11.13 23: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경찰서 순경 김선우
진해경찰서 순경 김선우

안전벨트 착용 제일 기본
음주ㆍ졸음운전은 `살인행위`
새벽에는 감속해야 사고 예방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현 정부 출범 이후 범정부적으로 추진 중인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의 하나로서, 정부는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추진 중이다.

 이로 인해 올해 상반기 전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이 9.2%를 기록한 이후 7월 말 기준 10.9%, 8월 말 기준 13.1%, 9월 말 기준 13.8%로 매월 감소 폭이 확대되는 추세로 국민들의 교통안전 의식 개선과 정부의 교통안전 종합대책 등의 효과가 점점 가시화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가을 행락철인 10월과 11월은 이러한 감소 폭에도 불구하고 교통사고 및 사망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은 최근 3년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중 가을 행락철인 10월(6만 368건, 9.0%) 11월(5만 9천781건, 8.9%)로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직접적인 원인으로는 안전운전 불이행, 신호 위반, 차간거리 미준수 등 법규위반행위가 두드러지고 특히 수학여행, 축제, 단풍놀이 등으로 인한 단체 이동 차량이 늘면서 대형 교통사고와 사망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가을 행락철에 발생하고 있는 대형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가을 행락철 전세버스 이용 시 자동차 승객은 차내에서 술을 마시거나 춤을 추는 등 소란행위를 금지하고 좌석 안전벨트를 필히 착용해야 한다. 자동차 운전자는 음주운전, 졸음운전,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 또한 자동차 운전자는 빠르게 도착하는 것이 아니라 안전하게 도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여유로운 마음을 가져야 한다. 주로 과속을 하는 경우 사고의 피해가 커지는데 지ㆍ정체가 반복되는 구간에서는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해소돼도 무리하게 속도를 높이지 않아야 하며 새벽 시간 등 차량 소통이 한산한 시간에 오히려 감속을 해야 사고를 예방 할 수 있다.

 경찰은 사고가 잦은 일ㆍ출몰 시간대에 경찰력을 집중ㅙ 사고다발구간이나 교차로 등에서는 거점 근무를 하며 교통사고 예방 및 보행자의 안전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던흑우 2019-11-15 09:32:34
좋은글 감사합니다

소주인생25년 2019-11-15 08:50:31
음주는 살인입니당

흑두루미 2019-11-15 08:39:41
옳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