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화, ‘박선웅의 블루카펫 시즌2’ 출연...“드라마 ‘울산 큰애기’로 연기자 도전”
이연화, ‘박선웅의 블루카펫 시즌2’ 출연...“드라마 ‘울산 큰애기’로 연기자 도전”
  • 최연우
  • 승인 2019.11.1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 RNX TV의 '박선웅의 블루카펫 시즌2'에는 뛰어난 미모의 피트니스 모델 겸 방송인 이연화가 출연했다.

이연화는 시청자 여러분께 "안녕하세요. 저는 머슬매니아 아시아 대회 그랑프리 그리고 세계 대회 파이널 리스트를 수상한 모델 이연화입니다." 라고 인사했다.

박선웅 앵커는 이연화의 약력을 소개하며 "이연화가 본명인가?"라고 질문했고 이연화는 "본명이고 할머니가 지어 주셨다. 나이는 1991년생, 만으로 스물일곱"이라고 밝혔다.

이연화의 학력을 소개하던 박선웅은 "2013년 경희대 예술학 디자인학박사, 그리고 4년 연속 단대 수석을 했다" 며 놀라워했다.

또 박선웅은 "2013년 여학생 최초로 예술디자인대학 학생회장을 했다"며 그녀의 화려한 경력을 소개했다.

취미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연화는 "볼링을 아주 오랫동안 했고 TV의 한 매체에서 볼링 프로그램을 하기도 했다." 며 또 다른 취미로는 수영인데 "경기도 수영 선수 대표도 했었다."고 밝혔다.

박선웅은 "매사에 열심히 하시다가 2015년 청각 장애 3급 난치병 판정을 받았다. 돌발성 난청, 이관개방증, 이명, 번아웃 증후군의 병을 앓은 것이 사실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연화는 "맞다. 번아웃 증후군은 우울증의 한 종류인데 워낙 에너지를 많이 쏟고 당시에는 일이 너무 좋아서 맨날 잠도 안 자고 밤을 샜다."고 밝혔다.

또 이연화는 "면역 질환이라고 하는 게 면역 체계가 무너지는 돌발성 난청" 이라며 "예를 들어 자가 면역 질환 중에는 루푸스나 루게릭 같은 병인데 치료가 되지 않는 난치병이다. 그래서 한쪽 귀가 청력을 완전히 상실 했었다."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이어 "그래도 어떻게든 계속 치료를 받고 수술도 받아서 다행히 30% 정도의 청력을 회복했다. 그러나 이게 죽었다가 살아난 세포라서 지금도 이명 같은게 있다." 며 "그래서 약이 없으면 밤에 잠을 자지 못한다."고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연화는 어려운 시기에 친구들이 "원래 위대한 사람은 그렇게 시련을 주는 거다. 왜냐하면 그 시련을 통해 더 위대한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네가 너무 특별하기 때문에 하나님이 그런 시련을 주신 거라고 용기를 줬다" 며 힘이 돼준 친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박선웅은 "운동할 때 몸은 괜찮나?"라고 조심스럽게 묻자 이연화는 "제약이 있다. 귀가 울리기 때문에 유산소 운동을 못 하고 근력 운동만 하고 있다." 며 "하지만 근력 운동만 한 게 더 빨리 수상할 수 있는 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선웅은 "그렇게 운동해서 2017년 머슬매니아 아시아 패션 모델 그랑프리 그리고 2017년 마이애미 월드 파이널 리스트까지 올라간 것이 아니겠느냐“ 며 시련을 극복한 이연화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이연화는 시청자들에게 "블루카펫에서 한 인터뷰가 저를 돌아보게 하는 귀중한 시간이었다." 며 "블루카펫 많이 사랑해 주시고 저 이연화에게도 격려와 사랑 부탁드린다." 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연화는 드라마 '울산 큰 애기'에서 윤빛나 역을 맡았으며 배우로서 첫 걸음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