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미래교실 운영 수업 사례 공유
도교육청, 미래교실 운영 수업 사례 공유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9.11.1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클래스룸 활용 수업 등 현장 교사 의견 수렴 통해 스마트기기 수업 지원 시동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초ㆍ중등 미래교실 수업 사례 발표회가 11일 경남교육청 본청 공감홀에서 열렸다.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초ㆍ중등 미래교실 수업 사례 발표회가 11일 경남교육청 본청 공감홀에서 열렸다.

 경남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11일 본청 공감홀에서 학교 무선망과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초ㆍ중등 미래교실 운영 수업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사례 발표는 본청 직원뿐만 아니라 인터넷 방송 송출에 의한 모니터 시청으로 직속기관 및 교육지원청 직원까지 그 대상을 확대, 미래교육의 방향에 대한 인식을 함께 하고 스마트기기 활용 수업의 효과성을 공감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수업 사례 내용은 △구글클래스룸 활용 학생중심수업(진영고 교사 전상윤) △팀즈와 스카이프를 통한 교류 및 협업수업(김해분성고 교사 송경훈) △Goole Tour Creater로 우리 마을 안전지도 만들기(김해신안초 교사 이승광)였으며 발표자 모두 학교 무선인프라와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한 학습자 중심의 수업사례를 선보였다.

 경남교육청은 지식정보화 사회의 창의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고 자기주도적인 학생중심 수업이 현장에 안착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학교 무선인프라 환경이 구축돼야 하고 교육청의 행ㆍ재정적 지원이 적극 이뤄져야 한다는 현장 교사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우리 아이들이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잘 적응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시대에 맞는 교수학습 방법을 현장에 확산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학교 무선인프라 구축과 스마트기기 및 플랫폼 활용에 관한 교원 연수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