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관계자, 설인아 뜰 때마다 땅치고 후회? 무슨 일 있었길래
연예계 관계자, 설인아 뜰 때마다 땅치고 후회? 무슨 일 있었길래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0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인아 SNS
사진=설인아 SNS

설인아가 시구로 주목을 받고 있다. 

설인아는 연기는 물론 예능, 이번엔 시구까지 참여하며 이슈몰이를 하고 있다.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그를 알아보지 못한 기획사도 있었다.

그는 한 방송에서 연기를 하고 싶어 오디션을 수도 없이 다녔던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그 시절에는 헤어, 메이크업부터 의상까지 다 직접 준비해서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한 번은 청청패션으로 털털한 성격의 캐릭터 오디션을 보러 간 적이 있다”면서 “그런데 오디션 끝난 뒤 감독님이 다 들리게 ‘뒤태 봐, 지가 이효린 줄 아나봐. 뚱뚱해가지고 청청을 왜 입은 거야’라고 말했다”고 층격적인 당시를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 얘기를 듣고 문고리를 잡는 순간 손이 바들바들 떨렸다. 그때 처음으로 ‘내가 이런 말 들으면서 연기하고 싶다고 (오디션 보러)다녀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근데 오히려 반대로 감사하게 생각하는 게, 이런 분들이랑 일을 안 하게 돼서 감사하다”고 쿨한 면모를 자랑했다.

네티즌은 이 고백에 “안 가길 잘 했다”면서 “지금 그 기획사 대표는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