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9위' 17년 전 '버스 막말남' 소환한 썸바디 장준혁 논란
'조회수 9위' 17년 전 '버스 막말남' 소환한 썸바디 장준혁 논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09 0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장준혁 SNS)
(사진=장준혁 SNS)

Mnet 예능프로그램 ‘썸바디2’에 출연 중인 현대무용가 장준혁이 댓글 논란이 일어나자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장준혁은 지인의 SNS에 '자박꼼 할 때가 섹시포인트'라는 댓글을 단 것이 논란의 시작. 그가 사용한 '자박꼼'은 성희롱 은어로 사용돼 온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계속되자 장준혁은 "손을 아래로 내리며 멈추는 춤동작을 가리키는 말로만 알았습니다"라며 단어의 제대로된 뜻을 몰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쾌감을 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펼쳐지기도 했다. "뜻을 제대로 몰랐다면 찾아봤어야 했다"는 질책 섞인 반응과 "뜻을 알았다면 지인의 SNS에 공개적으로 댓글을 달지 않았을 것"이라는 그를 두둔하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장준혁 논란으로 본의아니게 '자박꼼' 뜻에 시선이 쏠렸다. 이는 2012년 '버스 막말남' 영상 속에 등장한 말로 알려진다. 영상 속 한 노인의 수위 높은 성적 모욕 발언이 은어를 탄생시킨 것. '자박꼼'은 '여자에게 성기를 박으면 꼼짝 못한다'라는 뜻의 은어 사용된다. '나무위키'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유튜브 막말 동영상 12만 개 중에서 조회수 9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