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에 '페이소스' 있는 캐릭터 내걸었지만 결국 무산?
강호동에 '페이소스' 있는 캐릭터 내걸었지만 결국 무산?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08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캡처)
(사진=tvN 캡처)

'페이소스'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해 궁금증이 증가했다.

8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7'에서는 나영석이 언급한 '페이소스'와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 이는 지난달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2'에 출연한 나영석 피디가 강호동을 보고 페이소스를 느꼈다는 발언에서 시작됐다. 

페이소스의 뜻은 문학 등 작품에서 연민이나 동정, 슬픔의 감정을 느끼게 하는 것을 말한다. 당시 방송에서 나영석 피디는 강호동이 '신서유기7'에서 노란색 묘한이 옷을 입은 것을 보고 특별한 감정이 느꼈다고 말했다. 

앞서 '신서유기 2.5'에서 나영석과 강호동은 '페이소스'를 두고 내기를 진행했다. 강호동은 탁구공 튕기기 미션을 10회 성공하면 드라마 주인공으로 출연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나영석은 "웃기는 역 말고 페이소스 있는 캐릭터, 존재감 넘치는 카메오로 출연시키겠다"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 캐스팅을 내걸었다. 하지만 강호동은 은지원의 방해로 미션을 성공시키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