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서 37t 크레인 쓰러져 갇힌 운전기사 구조
양산서 37t 크레인 쓰러져 갇힌 운전기사 구조
  • 임채용 기자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룸 건축 현장서 철근 옮기다 사고 시공업체, 중장비 이용해 처리 계획
7일 오후 12시 49분께 양산시 명동 한 공사현장에서 37.6t 크레인이 옆으로 넘어져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크레인 운전자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7일 오후 12시 49분께 양산시 명동 한 공사현장에서 37.6t 크레인이 옆으로 넘어져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크레인 운전자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7일 오후 12시 49분께 양산시 명동의 한 공사 현장에서 37.6t 크레인이 옆으로 넘어지며 갇힌 운전기사가 구조됐다.

 당시 크레인 하부 운전석이 무너지며 운전기사 A씨(47)가 운전석 안에 갇혔다. 오른쪽 다리를 다친 A씨는 사고 발생 1시간 30분 만에 소방대에 의해 구조됐다.


 이 크레인은 원룸 건축 현장에서 철근을 옮기던 중 옆으로 넘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업체는 건물 위로 넘어가 걸쳐진 상태로 있는 크레인을 중장비를 이용해 치울 계획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철근 중량을 버티지 못해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