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축구 대표팀 벨 감독, 최종훈련 명단 발표
女축구 대표팀 벨 감독, 최종훈련 명단 발표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인 콜린 벨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인 콜린 벨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EAFF 챔피언십 대비 35명 확정
프랑스 월드컵 출전 여민지 등 주축
김혜영ㆍ박예은ㆍ이세은도 승선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신임 사령탑인 콜린 벨 감독(58)이 다음 달 부산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대비해 최종훈련에 참여할 35명의 선수를 확정했다.

 7일 대한축구협회가 발표한 소집 명단에는 여민지(수원도시공사), 장슬기(인천현대제철), 황보람(화천KSPO) 등 올해 프랑스 여자 월드컵에 출전했던 15명의 선수가 주축을 이룬다.

 최근 열린 미국과의 두 차례 친선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김혜영, 박예은(이상 경주한수원), 이세은(인천현대제철) 등도 포함됐다.

 골키퍼 윤영글(경주한수원)은 중국 4개국 대회 이후 10여 개월, 심서연(인천현대제철)과 최유리(구미스포츠토토)는 지난해 8월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1년 2개월여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다.

 현재 태국에서 진행 중인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U-19) 여자 챔피언십에서 3골을 넣은 강지우(고려대)를 비롯해 추효주(울산과학대), 박혜정(고려대) 등 기대주 3명과 오은아(서울시청), 김미연(수원도시공사), 이소희(화천KSPO)는 벨 감독의 눈도장을 받아 생애 처음 A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조소현(웨스트햄 유나이티드 WFC), 지소연(첼시 위민), 이금민(맨체스터 시티 WFC) 등 잉글랜드 리그에서 활약 중인 세 선수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기간이 아니어서 차출이 어렵다고 판단, 이번 소집 대상에서는 빠졌다.

 특별히 이번 훈련에는 소집 선수 수도 늘고, 훈련 일수도 추가됐다.

 협회에 따르면 소집 기간 대회 참가로 일정 기간 훈련에 합류하지 못하는 선수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벨 감독이 가능한 한 많은 선수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먼저 오는 15일부터 2박 3일간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진행되는 단기 소집 훈련에는 현대제철 소속 선수 11명을 포함해 총 26명이 참가한다. 이어 25일부터 30일까지 울산에서 진행되는 두 번째 소집 훈련에는 24명의 선수가 함께한다.

 첫 번째 훈련에 참여했던 현대제철 11명의 선수가 올해 국내에서 개최되는 제1회 AFC 여자 클럽 챔피언십 참가를 위해 소속팀에 복귀하고, 19세 이하 여자 대표팀 선수 3명을 포함해 9명이 훈련에 합류한다.

 지난달 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우리나라 여자 축구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벨 감독은 첫 소집에 앞서 협회를 통해 "선수들과 첫 만남이 무척 기대된다"고 전했다.

 벨 감독은 "첫 훈련 기간은 선수들과 팀의 철학을 공유하고 훈련 및 미팅 등 팀의 운영 방식을 공유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다"라면서 "원래 계획대로 25일에 소집하게 되면 일부 선수들이 소속팀의 대회 참가로 1주 정도 늦게 대표팀 훈련에 합류하게 된다. 그러면 정상적인 훈련이 어렵다고 판단해 단기 소집을 추진하게 됐다. 이 기간 훈련만큼 선수들과 대화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벨 감독은 지난달 부임 이후 WK리그를 관전하고 클럽 감독들과 만나면서 대략적인 선수 파악을 마친 데 이어 이번 소집 훈련과 AFC 여자 클럽 챔피언십 영상을 통해 35명 선수를 최종 점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