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수사… CJ ENM 본사 개입여부 확인 주력
`프듀` 수사… CJ ENM 본사 개입여부 확인 주력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서 경찰과 검찰은 안모 PD 등 프로그램 제작진에 대해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ㆍ청구했다. / 연합뉴스TV
앞서 경찰과 검찰은 안모 PD 등 프로그램 제작진에 대해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ㆍ청구했다. / 연합뉴스TV

구속 안준영 PD, 접대 받아
시즌 3ㆍ4 순위 조작 혐의 인정
경찰 "의혹 전반 다각도로 확인"


 `프로듀스(이하 프듀) 101` 등 음악 전문 채널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채널을 보유한 CJ ENM 본사 차원의 관여가 있었는지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지난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5일 CJ ENM 본사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며 투표 조작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정확한 실체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투표 조작과 관련한 일련의 과정을 CJ ENM 본사에서도 알고 직ㆍ간접적으로 개입했는지, 논란이 불거진 뒤 자료 삭제를 비롯한 증거인멸을 지시한 정황은 없는지 등 그간 세간에 오르내린 의혹 전반을 다각도로 살펴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프로그램 담당인 안준영 PD 등 제작진 2명의 구속으로 투표 조작과 기획사 유착 의혹 등이 일부 사실로 드러난 상황에서 경찰 수사가 CJ ENM `윗선`을 향해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지난 5일 안 PD와 함께 구속된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의 경우 회사 내 지위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시청자들이 돈을 내는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하고 순위를 바꾸는 일이 제작진의 독자적 결정으로만 가능했겠느냐는 의심도 큰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추후 부실 수사라는 비난이 없도록 그간 제기된 의혹을 철저히 살펴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PD는 경찰 조사에서 올해 방송된 `프듀X`(시즌4)와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48`(시즌3)의 순위 조작 혐의는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 PD가 인정한 시즌 3ㆍ4뿐 아니라 프듀 시즌 전반에 걸쳐 이러한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안 PD가 지난해부터 연예기획사들로부터 여러 차례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사실도 확인했다. 접대 총액은 수천만원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 PD 등을 구속 이후 추가로 불러 관련 혐의에 대한 보강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엠넷의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 학교`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최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PC 저장자료 등을 분석하는 한편, 관계된 이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