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 장점? ‘이상형’, ‘열정적인 사랑’ 가능
결혼정보회사 듀오,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 장점? ‘이상형’, ‘열정적인 사랑’ 가능
  • 최연우
  • 승인 2019.11.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미혼남녀 총 396명(남 198명, 여 198명)을 대상으로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 vs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연애 난제답게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 중 누구와 연애하겠냐는 질문에 입장이 비슷하게 나뉘었다.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하겠다는 비율은 52.3%,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과 연애하겠다는 비율은 47.7%로 집계됐다.

미혼남녀는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의 장점으로 ‘이상형과의 연애가 가능하다’(29.8%), ‘열정적인 사랑이 가능하다’(22.0%), ‘항상 설렐 수 있다’(19.7%)를 꼽았다.

성별로는 남성은 ‘열정적인 사랑이 가능하다’(29.3%), 여성은 ‘꿈꿔온 이상형과의 연애가 가능하다’(38.9%)로 답해, 차이를 보였다.

반대로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과 연애의 장점은 남녀의 의견이 일치했다. 남녀 모두 ‘안정적인 마음 편한 연애가 가능하다’(31.8%)에 가장 높은 지지를 보냈다. ‘넘치는 사랑을 받을 수 있다’(23.2%), ‘상대에게 전전긍긍하지 않는다’(16.9%), ‘자존감을 높일 수 있다’(13.4%)도 상위에 올랐다.

결혼할 상대를 선택할 때는 생각이 달라질까?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 중 누구와 결혼하는 게 더 나을지도 물어봤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결혼은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과 하겠다는 경향이 강했다.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과 결혼하겠단 의견은 76.3%로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결혼하겠단 의견(23.7%)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과 결혼하겠단 입장은 여성(82.3%)이 남성(70.2%)보다 높았다.

한편,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 10명 중 7명(70.2%)은 실제로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 사이에서 고민한 적 있었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홍보팀 김상은 사원은 “서로 좋아하는 마음이 같은 게 최고지만 처음부터 양쪽 마음이 자로 잰 듯 똑같은 건 쉽지 않다”며 “혹시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과 내가 좋아하는 사람 사이에서 고민 중이라면, 먼저 마음을 표현하는 쪽과 누군가 먼저 다가와 주길 바라는 쪽 중 본인은 어느 성향인지 파악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