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재점검 “하나, 안 하나, 못 하나”
김해신공항 재점검 “하나, 안 하나, 못 하나”
  • 박재근ㆍ김용구 기자
  • 승인 2019.11.06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울·경 검증단 발표한 김해신공항 확장 문제점/연합뉴스
부·울·경 검증단 발표한 김해신공항 확장 문제점/연합뉴스

총리실 “어느 단계 밝히기 어려워” 재검증 회의 ‘개점 휴업 상태꼴’
김해 확장ㆍ가덕도 논의 늑장 부려 총선 맞물려 지역 대립 심화 우려

 김해신공항 재점검이 겉돌고 있다. 이 때문에 부산이 주장하는 동남권 신공항(가덕도)은커녕, 정부가 추진키로 한 김해신공항 건설마저 늑장으로 치닫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다.

 또 영남권의 이견으로 내년 총선과 맞물린 지역 간 대립 구도가 더욱 심화되리라는 우려가 크다. 이는 총리실 검증과 관련, 부울경이 당초와는 다른 ‘정책적 판단’의 추가를 주장하는 반면, 대구 경북 등이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지난 9월 17일 1차 실무협의회를 연 뒤 약 50일 만에 김해신공항 재검증과 관련한 회의가 지난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지만 부산ㆍ울산ㆍ경남(부울경)의 딴지와 국무총리실의 소극 대응 입장만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최창원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주재로 열린 지난 5일 회의에는 대구시에선 김진상 대구통합신공항본부장이, 경북은 배용수 건설도시국장이, 경남도 정무특보 등이 참석했으며 국토교통부 실무자도 자리를 함께했다.

 5개 시도 부단체장 등이 멤버인 2차 실무협의회를 앞두고 총리실의 입장을 설명하고, 다시 한번 각 시ㆍ도의 입장을 사전에 조율하는 성격의 회의였지만 빈손으로 돌아서야 했다.

 당시, 총리실은 김해신공항 재검증 입장을 거듭 재확인하며 협력을 요청했다. 검증은 ‘기술적 부분’으로 국한하고, 검증위원단이 구성된 이후 5개 시도에서 제적할 수 있음을 설명했다.

 그동안 총리실은 검증 범위를 당초 부울경동남권관문공항검증단이 문제를 제기한 △소음 △안전 △환경 등 기술적인 부분으로 국한해 4~5개 분과 20여 명으로 구성하겠다고 밝혀왔다.

 이에 반해 부울경의 입장은 크게 달랐다. 이날 2시간여에 걸친 회의에서 기술적 검증 외에 ‘정책적 판단’을 추가해야 하고 이에 보태 검증위원회에 부울경이 추천하는 인사를 포함시켜달라고 요구했다.

 따라서 총리실 검증은 당초와 달라, 부산시가 정책적 판단 등 추가 수용을 주장한 반면 대구경북은 총리실이 기존에 천명한 대로 재검증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면서 부울경과 한 치도 의견도 좁히지 못했다.

 2016년 5개 시도의 극적 합의로 결정된 김해신공항 건설이 재검증을 둘러싸고 갈등이 증폭되는 가운데 총리실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에 대해 총리실의 한 관계자는 “각 지자체의 주장과 관련, 2차 실무협의회를 열어 더 논의해나가겠다”며 “현재로선 재검증 작업이 어떤 단계를 밟고 있다고 밝히긴 어렵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