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쿠지 빌라 무용지물, 골프장엔 잡초"…아난티 금강산 '사망선고' 위기
"자쿠지 빌라 무용지물, 골프장엔 잡초"…아난티 금강산 '사망선고' 위기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0.2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난티)
(사진=아난티)

아난티 금강산 리조트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은으로 악재를 맞았다.

23일 북한 노동신문에 의하면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아난티 등 금강산 관광 지구를 시찰하는 과정에서 "너절한 남측 시설을 남한과 합의해 싹 들어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금강산 자연경관에 걸맞는 현대적 시설을 우리 식으로 새로 지어야 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운영 중단이 장기화 되고 있는 금강산 아난티 리조트 역시 존폐의 기로에 놓였다. 금강산 아난티 골프장과 리조트는 참여정부 시절 개장했지만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폐쇄된 바 있다. 이후 현재 자쿠지 빌라는 제 기능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고 골프장 역시 잡초로 뒤덮여 있다는 전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