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허락하지 않았다" 성현아 사건 後 무죄 위한 엄청난 용기 뭐길래
"내가 허락하지 않았다" 성현아 사건 後 무죄 위한 엄청난 용기 뭐길래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0.23 0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캡처)
(사진=tvN 캡처)

성현아 사건이 며칠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노출되며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성현아는 성매매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 당시 성현아는 사업가 A씨와 스폰서 계약을 맺고 2010년 2월과 3월 서울의 한 호텔에서 세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한 대가로 5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았기 때문.

하지만 이같은 내용이 보도됐을 당시 성현아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여배우'라는 직업만 공개됐다. 그럼에도 성현아는 당당하게 기자들 앞에 섰다. 벌금만 내면 끝낼 상황에도 불구 성현아는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성현아는 "내가 직접 말하지 않으니까 오해가 쌓인다" "현실타협하기에는 내가 허락지 않았다"라며 당시의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성현아는 사업가 A씨와는 스폰서 계약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사업가 A씨와 결혼까지 생각했었다"라며 돈을 댓가로 사랑을 판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