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극장 복귀 문근영 `유령을 잡아라` 통했다
안방극장 복귀 문근영 `유령을 잡아라` 통했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10.22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웃기면서도 섬뜩하고, 설렘도 있는 복합장르가 통했다.

 지난 2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1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 tvN 월화극 `유령을 잡아라` 1회 시청률이 평균 4.1%(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 순간 최고 4.5%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전작 `위대한 쇼` 마지막 회 시청률이자 자체 최고 성적인 3.2%보다 높은 수준이다.

 첫 회에는 지하철지구대를 배경으로 시민들의 발이 되는 지하철과 곳곳의 역사에서 발생하는 범죄, 그리고 그 범죄를 막기 위한 경찰들의 고군분투기가 담겼다. 소매치기, 구두와 볼펜 등을 활용한 치밀한 몰카(몰래카메라)는 물론 실종과 살인사건까지 지하철을 배경으로 한 다양한 범죄가 현실감 있게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문근영은 지하철지구대 신참 유령 역을 안정적으로 소화해 극을 주도했고, 그의 파트너 김선호도 편안한 호흡을 선보였다. 유령의 가족사와 지하철 내 미스터리한 연쇄살인범을 잡기 위한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될 것을 예고하면서 다음 회에 대한 시청자 기대도 높은 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