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1만 8천세대서 라돈 신고
전국 아파트 1만 8천세대서 라돈 신고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10.2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883세대ㆍ부산 4천800세대 “건축자재 관리방안 조속 제시해야”
 창원 용지동 A 아파트 등 전국 아파트 1만 8천682세대에서 라돈 검출 신고가 접수됐는데 정부 대책은 지지부진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실이 전국 17개 지자체 중 경기도와 제주도, 충남도를 제외한 14개 지자체가 제출한 ‘최근 5년간 아파트 라돈검출 신고 접수내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6개 아파트 단지 1만 8천682세대에서 라돈검출 신고가 접수됐다.

 지역별로는 부산시가 4천800세대로 가장 많았고, 세종시 3천792세대, 서울시 3천161세대, 경북 2천487세대, 충북 2천486세대, 경남 883세대, 전북 702세대, 강원 353세대, 전남 18세대 등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 1월 9일 ‘건축자재 라돈 관리 필요성 및 규제방안 검토에 관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후 9번의 회의를 통해 연구용역 결과를 검토하고 보완했지만, 1년이 다 되도록 라돈 방출 건축자재에 대한 관리방안을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