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창원시 교통약자 이동권 문제
끝나지 않은 창원시 교통약자 이동권 문제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10.2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보단 “약속 지켜지지 않아” 창원시 “순차적 해결하고 있어”
창원장애인권리확보단이 2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과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창원장애인권리확보단이 2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과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창원장애인권리확보단(이하 확보단)이 2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원시 교통약자 이동권 협의내용 미이행에 대해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확보단은 “지난 2016년 창원시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을 위해 창원시와 장애인 이동권증진 4대 정책에 대해 협의했다. 협의서의 주된 내용은 2018년부터 운행률을 90% 이상 유지하는 것이지만 지난해 평균 운행률은 80%에도 미치지 못했다. 또한 창원시설공단은 운행률을 90% 이상 나오게 하기 위해 배차표를 조작했던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확보단은 이와 관련해 지난 5월 22일부터 7월 19일까지 42일간 1인쉬위를 통해 창원시설공단의 교통약자 콜택시 운행률 조작 및 은폐사실을 밝히고 7월 23일자 보도를 통해 창원시설공단의 공식사과를 받아냈다.

 그러나 확보단은 “창원시의 공식적인 사과와 투명한 운영 약속은 지금까지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창원시와 9개월 동안 대화로 해결하려고 했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창원시는 방관으로 일관하는 태도를 보이며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어떠한 노력도 기울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한 “확보단은 지난달 30일 창원시 장애인 이동권을 위해 4대 정책 요구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에 대한 답변을 지난 11일까지 요구했지만 4일 늦은 15일 받을 수 있었다”면서 “그러나 창원시 대중교통과로부터 받은 답변서에서는 현재 교통약자들이 처해 있는 이동권 제약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라곤 찾아 볼 수 없었다. 창원시가 장애인의 권리에 얼마나 무관심한지 보여주는 것이며, 창원시 교통약자시민의 이동권리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들은 “창원시는 저상버스 승,하차장에 장애인편의시설을 설치하고 개선해 주길 바란다. 또 저상버스와 특별교통수단을 법정대수 이상 도입 운영하길 바란다”고 말하며 “특히 장애인 바우처택시를 도입 운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장애인 편의시설의 경우 마산과 진해 지역 54곳에 시설 개선 사업을 진행 중이다. 바우처 택시는 현재 광역시에서 도입해 운영하고 있지만 창원시는 경남도가 운영하는 콜센터를 이용하고 있어 도입에 제약이 있다. 특별교통수단은 2021년까지 110대를 목표로 운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