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난 개선, 실질적 행정 가미해야
주차난 개선, 실질적 행정 가미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19.10.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국내 자동차 등록 대수는 2천344만 4천165대로 우리나라 인구 2.2명당 한 대의 차량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우리나라 국민 2명당 한 명은 차 1대를 소유하고 있는 셈이다. 지역별 등록 차량은 경기가 569만 1천619대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이 312만 332대, 그다음으로 경남이 170만 7천551대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등록 차량이 많았다. 국토부는 1인 가구 증가와 친환경 차 보급 확대 및 세컨드카 수요 등을 자동차 증가세의 요인으로 내다봤다.

 한국자동차공업협회에서 제공한 `2011 세계자동차 통계`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16번째로 자동차를 많이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국토의 규모가 작아 주차난은 불가피한 사회문제로 창궐하게 됐다.

 이에 창원시는 올해 `공유주차장 사업`을 시행해 주차난 해소에 이바지하고자 했다. 시는 올해 열린 주차장 25개소 824면과 공한지 주차장 54개소 699면을 확보해 시민에게 제공했다. 이 공유주차장 사업은 일반 공영주차장이 1면당 약 5천만 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되는 점에 반해 탁월한 비용 절감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이목이 쏠린다. 그러나 열린 주차장의 경우 학교 및 공공기관의 이용률이 적은 시간대에만 사용할 수 있고 공한지 주차장은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 아닌 외곽지역에 많이 분포돼 있어 사용 빈도가 높을지 의문이다.

 공공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주차 문제도 심각하다. 경남도의 자료를 보면, 도청과 시군,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 1명에게 1년간 할당된 주차 시간은 겨우 17.7시간에 불과했다. 특히 창원 4곳, 통영 2곳, 진주와 사천 각 1곳 등의 행정복지센터 8곳은 아예 주차공간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 중 가장 주차 보장이 열악한 곳은 김해 시청과 창원 시청으로 각각 33분, 49분에 그쳐 주민 1인당 연간 주차 할당 시간이 1시간도 채 안 됐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앞으로 광범위하고 장기적인 주차장 확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공유주차장 사업으로 인한 공유문화 확산의 기조도 물론 좋지만 시민의 살결에 와닿을 수 있는 행정과 사업으로 지역민의 삶에 윤택함을 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