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사업, 시민과 공존하는 방향으로 가야
관광 사업, 시민과 공존하는 방향으로 가야
  • 경남매일
  • 승인 2019.10.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시의회가 지난 18일 열린 제196회 임시회에서 `통영 타워뷰 조성사업 기본협약 동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시는 이후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12월까지 타당성 조사용역에 들어갈 예정이나 사업에 관해 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세 갈등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목조전망 타워 조성사업은 민간사업자인 (주)타워뷰가 통영시에 제안한 사업으로 최대 200억 원을 투자해 면적 1만㎡의 부지에 높이 110m 규모의 목조 타워전망대를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이곳에는 짚라인, 스카이박스, 투명 엘리베이터, 번지점프, 카페, 기념품 판매장 등을 갖춘다. (주)타워뷰 측은 통영시로부터 시유지를 유상으로 임대해 전망대를 조성하고 계약 기간이 끝난 이후에는 시설물을 시에 기부채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통영타워뷰 기본협약안 2조에는 타워뷰 전망 타워, 짚라인, 부대시설을 남망산 공원이나 이순신 공원으로 못 박고 있어 검증도 안 된 민간사업자가 시민들의 휴식처를 빼앗는 독소조항이 있다.

 통영지역 8기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타워뷰 통영 시민 대책모임`은 지난 17일에 기자회견을 통해 "대규모 사업을 결정하면서 통영시와 시의회는 시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지 않았다"며 "통영타워뷰 조성사업 기본협약 동의안을 철회 또는 유보하라"고 요구했다. 기본협약 체결 후 진행될 사업 타당성 조사용역은 사업자의 이윤 창출에 대한 조사일 뿐 시민의 관점에서 사업 장단점을 검토하는 것이 아니라며 시의 독단적인 추진을 꼬집었다.

 단 몇 년 사이 케이블카, 루지, 어드벤처타워 등 체험형 콘텐츠로 지역 관광을 활성화 시키는 시의 추진력은 놀라울 따름이다. 그러나 관광과 경제의 활성화는 곧 `시민`을 위한 양분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지자체가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추진력보다도 우선돼야 할 것은 시민과의 공존이다. 곳곳에서 들려오는 우려 섞인 의견을 수용하고 소통해나가면 다소 느린 템포라도 완성도 있는 결과물이 시와 시민 모두를 만족시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