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김해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제 내달 시행
창원~김해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제 내달 시행
  • 박재근ㆍ김용구 기자
  • 승인 2019.10.1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4천700명 시민 혜택 두 도시 간 버스 환승할 때 교통카드 1천250원 할인

 창원과 김해시가 인적 교류활성화 상권다변화 등 공동의 발전을 위한 첫걸음으로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제에 나섰다.

 경남도는 다음 달 1일부터 창원시와 김해시 간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제를 본격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광역환승할인제가 시행되면 기존 동일 시(市) 안에서 버스 환승 때에만 적용되던 환승할인 혜택이 창원과 김해 두 도시 간 버스 환승 시에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도는 창원시, 김해시와 함께 8억 2천만 원으로 광역환승 할인 시스템을 개발했다. 환승할인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각종 문제점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달 말까지 시스템을 시험 중이다.

 창원ㆍ김해 대중교통(시내ㆍ마을버스) 환승할인은 버스 하차 후 30분 이내에 다른 버스로 환승(1회에 한함)하면 환승하는 버스요금에서 1천250원이 차감돼 결제된다.

 환승할 때 반드시 교통카드를 사용해야만 환승혜택을 볼 수 있고 같은 노선에 대해서는 환승할인 혜택이 적용되지 않는다.

 가령 창원대에서 부산 하단역까지 시내버스를 이용할 경우 창원대에서 창원 시내버스 170번 버스(1천250원)를 타고 장유 농협에서 김해 직행좌석 220번(1천850원)으로 환승해 하단역까지 간다면 기존에는 3천100원(1천250원+1천850원)이 들었지만, 환승할인 혜택으로 1천850원(1천250원+1천850원-1천250원)에 갈 수 있다.

 도는 광역환승할인제 시행으로 창원과 김해를 오가는 직장인, 학생 등 매일 4천700여 명의 시민이 교통비 절감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도시 간 인적 교류 활성화, 승용차 이용 억제를 통한 교통혼잡 완화 등 대중교통 이용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환기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창원ㆍ김해 광역교통 환승할인제 시행이 서민 교통비 부담을 경감하고 나아가 두 지역 간 경제ㆍ문화 교류가 더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ㆍ김해 광역환승할인제의 환승방법 등은 경남도(www.gyeongnam.go.kr), 창원시(www.changwon.go.kr), 김해시(www.gimhae.go.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