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간 전장 누빈 람보의 `라스트 워`가 온다
36년간 전장 누빈 람보의 `라스트 워`가 온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10.1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시리즈 마지막 영화 개봉 후반 20분 강렬ㆍ잔인 액션 몰입 과거 활약상 장면으로 마무리
람보는 올해 73세인 실베스터 스탤론을 상징하는 캐릭터인 만큼 배우와 함께 나이가 들었다.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람보는 올해 73세인 실베스터 스탤론을 상징하는 캐릭터인 만큼 배우와 함께 나이가 들었다.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강한 남성의 대명사 람보가 돌아왔다. `람보`의 네 번째 시리즈인 `람보4: 라스트 블러드` 이후 11년 만이다.

기관총을 들고 베트남 정글을 누비는 이미지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람보는 데이비드 모렐의 소설 `퍼스트 블러드`를 원작으로 1983년 처음 만들어졌다.

월남전 참전 용사가 전쟁으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경찰에 쫓기게 되자 전쟁에서 익힌 게릴라 전술로 외로운 싸움을 펼치는 이야기는 관객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다.

이후 `람보 2`(1985), `람보 3`(1988)가 제작되며 대중적인 인기는 더 커졌지만, 액션에만 치중해 마초 이미지가 굳어지고 이후 미국 패권주의에 이용됐다.

이후 20년이 지나 2008년 `람보4`가 제작돼 미얀마를 배경으로 여전히 PTSD에 시달리는 람보의 모습을 담았다.

오는 23일 개봉하는 시리즈 다섯번째 영화 `람보: 라스트 워`는 소중한 존재를 지키기 위해 적들을 처단하는 람보의 모습을 그린다.

람보는 올해 73세인 실베스터 스탤론을 상징하는 캐릭터인 만큼 배우와 함께 나이가 들었다. 대사로 자신이 "늙었다"고 이야기하며 인생을 돌아보는 것은 물론이고 젊은 시절처럼 싸우지도 못한다. 대신 람보는 특유의 게릴라 전술로 적들을 처단한다.

자신의 애리조나 집 전체에 부비트랩을 설치하고 갱단과 싸운다. 영화는 후반부 20분의 액션 장면을 위해 나머지 상영 시간이 존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얼핏 `나 홀로 집에`가 떠오르지만, 곧 그와 비교도 되지 않는 잔인한 살상이 눈 앞에 펼쳐진다.

영화가 끝나고 과거 `람보` 시리즈에서의 활약상들을 보여주는 장면이 나온다. 시리즈의 마지막 영화답다. 영화 속 이야기는 어둡고 음산한 멕시코 도시를 배경으로 펼쳐지지만 실제로는 스페인 테네리페에서 촬영됐고 람보의 고향 집 장면 애리조나 역시 미국이 아닌 불가리아의 세트에서 촬영됐다.

 한편, 이번 영화의 원제는 `람보: 라스트 블러드`(Rambo: Last Blood)이지만 이미 국내에서는 4편이 같은 제목으로 개봉해 5편의 부제는 `라스트 워`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