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유튜버 한마디에 굴복… 수신료 거부할 것"
"KBS, 유튜버 한마디에 굴복… 수신료 거부할 것"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10.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출, 양승동 사장 사퇴 촉구

 자유한국당 언론장악저지 및 KBS수신료 분리징수특별위원장인 박대출(진주갑) 의원이 16일 KBS 양승동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정문 앞에서 열린 `KBS 편파보도 및 양승동 사장 사퇴 촉구 규탄대회`에서 "KBS는 일개 좌파논객의 유튜버에게 조롱당했다"며 "유시민 알릴레오 생방송에서 KBS 여기자에 대해 성희롱적인 발언이 나왔다. 해당 패널은 `검사들이 KBS A기자 좋아해서 (조국 수사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했다. KBS의 참담한 현주소다"며 유시민 씨는 성희롱 발언 판을 깔아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KBS는 민망한 `조국 구하기`를 당장 중단하라. 상식을 가진 국민에게는 통하지 않는 달나라 궤변을 멈춰라"고 촉구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도 잃고 국민도 잃었다. KBS는 방송도 잃고 국민도 잃었다"며 "KBS 사장은 유튜버의 말 한마디에 하루 만에 굴복한다. 삼전도 굴욕보다 더하다. 인조는 45일간 항전했지만 KBS 사장은 1일 만에 무릎을 꿇었다"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이게 공영방송인가. KBS를 더이상 사지로 내몰지말고 양승동 사장, 정필모 부사장은 즉각 사퇴하라"며 "아울러 KBS가 정상화 될 때까지 수신료를 거부하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