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철폐` 부마 민주항쟁 정신 계승해야
`유신철폐` 부마 민주항쟁 정신 계승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19.10.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마 민주항쟁이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첫 기념식을 거행했다. 부산과 창원 마산 시민들이 유신체제에 맞섰던 `부마 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16일 오전 10시 창원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김경수 경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부산과 경남도민 3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은 부마 민주항쟁 발생일인 10월 16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서 첫 정부주관 행사로 치러졌다. 이전까지는 부산과 창원 지역의 부마항쟁 기념사업 관련 단체들이 따로 기념식을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 참석해 "대통령으로서" 부마항쟁 희생자 유가족을 위로하고,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 모두에게 사과했다. 국정 최고책임자가 정부를 대표해 부당한 국가폭력의 위해를 직시하고 잘못을 반성하며 사과한 것을 환영한다. 그러나 대통령의 위로와 사과로만 그쳐선 안 될 일이다. 후속 대책을 세워 명예회복과 피해 보상을 해야 한다.

 기념식이 열린 경남대는 1979년 10월 16일 부산에서 시작된 시민항쟁이 마산으로 확산한 출발점으로, 부마 민주항쟁 당시 경남대 도서관 앞에 모인 학생들은 교문이 막히자 담장을 넘어 마산 시내로 나가 시민과 함께 유신철폐 시위를 벌였다. 부마 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해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을 말한다. 당시 시위 기간은 짧았지만, 군사정권 철권통치 18년을 끝내는 계기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4ㆍ19 혁명, 5ㆍ18 민주화운동, 6ㆍ10 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를 대표하는 민주화운동 중 하나로 꼽힌다.

 부마 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계기로 민주항쟁의 뜻을 계승하는 다양한 기념사업들을 추진해야 한다. 기념사업을 통해 당시 시위 참여자들의 명예회복과 피해 보상, 역사자료 등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나아가 올바른 민주 정신을 함양할 행사들도 기획해 시민의식을 일깨워야 한다. 부마 민주항쟁은 부산ㆍ경남ㆍ창원지역만의 민주화운동이 아니라 국가 차원에서 기념ㆍ계승해야 할 우리 민주주의의 역사다. 비록 국가기념일 지정은 늦었지만 다른 민주화운동과의 연대를 통해 역사적 의미를 높이고 민주정신을 계승토록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