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6개월 경남서 더 관심 가는 이유는
총선 D-6개월 경남서 더 관심 가는 이유는
  • 박재근ㆍ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10.13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태’ 영향력 강도에 주목 지지층 결집 따라 선거판 요동
민주당, ‘국정 안정론’ 세 확장 한국당, 보수 결집 싹쓸이 전략

 2020년 4월 15일에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이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선거가 벌써 관심사다. 경남의 정치지형이 어떻게 그려지느냐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국정 동력이 좌우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총선은 오는 18일부터 시작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설치(176개 공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한다.


 경남은 전체 16개 지역구 의석 가운데 낙동강 벨트로 지칭되는 서형수(양산시 을), 민홍철(김해시 갑), 김정호(김해시 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여영국(창원시 을) 정의당 의원이 차지할 뿐 나머지 12개 지역구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차지하고 있다. 민주당은 ‘국정 안정론’에 더한 세 확장을,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에 부친 싹쓸이 전략에 나선다는 것이다.

 따라서 부산ㆍ경남(PK)에서 의미 있는 성적으로 ‘전국 정당’으로 거듭나려는 민주당과 보수 결집을 통해 경남 등 영남권 수성에 나설 한국당과의 대결 역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는 ‘조국 민심’의 향배가 주목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조국 정국’이 6개월 뒤 총선까지 이어질지는 단언하기 어렵지만, 진보와 보수 양 진영의 첨예한 대결 구도가 형성된 만큼 조 장관 문제는 어떤 식으로든 총선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기 때문이다.

 또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 출범 3년을 약 한 달 앞둔 시점인 내년 4월 15일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따라서 임기 반환점을 지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무대’라고 할 수 있다. 또 21대 총선은 오는 2022년 3월 실시되는 제20대 대통령선거의 전초전 성격도 갖는 만큼 ‘정권 재창출’ 또는 ‘정권 교체’의 교두보 확보를 위한 여야의 한판 대결이 예상된다. 때문에 ‘국정 안정론’과 ‘정권 심판론’을 내세운 여야 간 프레임 대전의 막이 올랐으며,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 등을 고리로 한 여야의 지지층 결집도 가속화하고 있다. 따라서 정계개편ㆍ선거제 개혁에 따라 선거판이 요동칠 전망이다. 다만 ‘게임의 룰’이라 할 수 있는 공직선거법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현재 국회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지역구 축소 및 비례대표 확대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계류 중인 만큼 그 결과에 따라 총선 ‘게임의 룰’ 자체가 달라질 전망이다. 지난 20대 총선과 같은 방식으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4천만 명이 넘는 유권자들은 지역구 국회의원 253명과 비례대표 국회의원 47명 등 국민의 대표 300명을 선출한다.

 선거 때마다 되풀이된 현역 의원 물갈이와 ‘새 피 수혈’도 각 정당의 선거 승패에 영향을 줄 요인이다. 민주당에선 중진 용퇴론과 86세대 물갈이론이, 한국당에선 쇄신을 위한 ‘친박’ 물갈이론이 주목받고 있다.

 지역 정치관계자는 “민주당에는 민주화 시대가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이란 새로운 시대에 맞는 인물이 필요하다”며 “한국당은 보수층 외연 확장에 도움이 될 새로운 인물을 내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