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영현면, 청풍흑찰 생산단지 12일까지 320여t 벼 베기 시작
고성 영현면, 청풍흑찰 생산단지 12일까지 320여t 벼 베기 시작
  •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10.10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군 영현면에 조성한 기능성 쌀 청풍흑찰 생산단지가 최근 첫 벼 베기를 시작했다. 사진은 벼 베기 작업에 들어간 농부들의 모습.
고성군 영현면에 조성한 기능성 쌀 청풍흑찰 생산단지가 최근 첫 벼 베기를 시작했다. 사진은 벼 베기 작업에 들어간 농부들의 모습.

 고성군이 벼 재배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군내 최초로 영현면에 조성한 기능성 쌀 청풍흑찰 생산단지(단지장 윤기도)가 최근 첫 벼 베기를 시작했다.

 올해 가을 연이은 태풍으로 수확시기가 다소 늦어지긴 했으나 8일부터 12일까지 45㏊ 면적에 벼 320여t의 수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벼 농가는 흑미의 상품성을 유지하고 소규모 농가의 벼 건조에 따른 노동력 절감을 위해 전량 산물벼로 출하할 예정이다.


 매년 공공비축미곡 수매량이 감소하고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면 전체 인구의 50% 이상을 차지하면서 벼농사 이외에 특별한 소득원이 없는 영현면에서 기존 벼농사에서 벗어나 신소득원 창출을 위해 45㏊ 면적에 51농가가 참여해 지난해 11월부터 기능성 쌀 농사를 이어오고 있다.

 영현면은 공공비축미곡 매입품종인 영호진미, 새일미에 비해 수확량이 떨어지지 않고 벼 도복과 도열병, 벼멸구, 문고병 등 병해충에 강한 흑미 품종인 청풍흑찰을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