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집값 바닥 치자 원정 투자자 몰린다
경남집값 바닥 치자 원정 투자자 몰린다
  • 박재근ㆍ강보금 기자
  • 승인 2019.10.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ㆍ창원 등 주택 하락폭 둔화 8월까지 총 2만4천846건 거래
지난해보다 100여건 감소 불구 서울 거주자 매수는 47.7% 증가

 조선업 침체와 공급과잉으로 집값 하락폭이 컸던 경남도내에 서울 거주자들의 ‘원정투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간 집값이 약세였던 거제와 창원 등 이들 지역의 하락폭이 둔화하고 일부는 상승 전환하는 등 ‘바닥권’ 인식이 확산하면서 투자 매수세가 다시 유입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경남도와 한국감정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주택 매매 통계를 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경남에서 거래 신고된 주택 가운데 서울 거주자가 매수한 경우는 총 58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96건)에 비해 47.7% 증가했다. 올해 8월까지 경남지역 주택 전체 거래량이 2만 4천846건으로 전년 동기(2만 5천22건) 대비 감소한 것에 비해 서울 거주자의 매수만 유독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 가운데 조선업 침체로 집값이 장기 하락했던 거제시의 경우 서울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가 올해 8월까지 총 15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4건)보다 526%나 증가했다. 거제시와 서울을 제외한 기타지역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는 448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600건)보다 25.3% 감소했는데 서울 거주자의 매수 비중만 대폭 늘어난 것이다.

 창원시 역시 올해 8월까지 서울 거주자가 매수한 주택은 총 195건으로 지난해 동기(97건) 대비 101% 증가했다. 창원은 기타지역 거주자의 매수도 84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가량 증가했다. 이들 지역의 ‘원정투자’가 증가한 이유는 집값이 장기간 하락하면서 ‘바닥을 찍었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또 창원의 경우는 강남으로 불리는 성산구의 학군 등 입지조건 때문에 도내에서도 선호하는 경향이 원인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국감정원 조사 결과 경남의 주택가격은 지난 2016년 5월부터 마이너스로 돌아서 올해 9월까지 3년 4개월째 하락 중이다. 이 기간 누적 하락률은 주택은 9.75%, 아파트는 17.47%에 달한다.

 특히 조선업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거제시의 아파트값은 이 기간 33.27%, 울산 아파트는 16.38% 떨어지고, 자동차 업종 실적 악화 등으로 창원시의 아파트도 22.6% 하락하는 등 낙폭이 컸다.

 ‘집값이 많이 내렸다’는 바닥권 인식에다 올해 들어 조선업 수주도 회복세를 보이면서 이들 지역에 투자 수요가 다시 몰리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부는 법인 단위로 가격이 크게 떨어진 빌라나 연립, 준공 후 미분양 아파트를 통매입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부동산 관계자는 “거제는 물론 장기간 집값이 하락했던 도내 곳곳에서 원정 투자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며 “지방의 경우 종부세 중과 대상에서 빠지고 임대사업자로 등록할 경우 양도세 중과 대상에서도 제외되는 등 혜택이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