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한방약초축제 "31만명 힐링 즐겼어요"
산청한방약초축제 "31만명 힐링 즐겼어요"
  • 김영신 기자
  • 승인 2019.10.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부터 9일까지 13일간 열린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에 관람객 31만여 명이 다녀가고 약초ㆍ농특산물장터 등 판매 실적이 17억여 원을 기록하는 등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사진은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내 몸의 보약` 체험행사에 참여하는 모습.
지난달 27일부터 9일까지 13일간 열린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에 관람객 31만여 명이 다녀가고 약초ㆍ농특산물장터 등 판매 실적이 17억여 원을 기록하는 등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사진은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내 몸의 보약` 체험행사에 참여하는 모습.

13일간 음식관 판매 등 17억여원 소득
태풍 2일 휴장에도 관람객 발길 늘어
교통 정체ㆍ 주차장 부족 등 문제 개선


 산청군의 ‘대한민국 대표 축제’인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에 모두 31만여 명(동의보감촌 관람객 제외)의 관람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산청군과 산청한방약초축제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9일까지 13일간 산청나들목 축제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에 관람객 31만여 명, 약초ㆍ농특산물장터와 읍ㆍ면 특화음식관 판매 실적 17억여 원을 기록하는 등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 축제는 제18호 태풍 ‘미탁’ 탓에 지난 2~3일 양일간 휴장했으나 군의 신속한 대응으로 관람객 발길은 꾸준히 이어져 ‘힐링’을 만끽했다.

 특히, 지난해 축제 때 모두 16억여 원으로 집계된 약초시장과 농특산물 판매장터, 특화 음식관 매출 규모는 올해 17억여 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번 축제에 관람객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분야는 11개 읍ㆍ면이 각각 색다른 음식을 선보인 산청특화음식관. 다양한 메뉴 제공과 함께 식당을 각 읍ㆍ면 홍보관으로 꾸며 눈길을 끌었다.

 축제 주제관인 한방항노화관의 ‘산청 혜민서’는 무료 한방진료 체험 프로그램으로 축제장 관람객들이 가장 먼저 찾을 만큼 축제의 성공 개최를 견인했다.

 실제 휴일에는 침 진료와 족욕, 반신욕을 즐기려는 관람객들이 줄을 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색색의 LED등과 축등은 해 질 녘 볼거리로 충분했으며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약초 향기를 선물한 ‘치유의 터널’은 단골 포토존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축제에서는 그동안 개선사항으로 지적된 교통 정체와 주차장 부족을 상당부분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군은 축제 개최에 앞서 주차장 터를 확보, 주차 면수 확대와 축제장 인근 도로 효율적 활용, 주차관리 요원 집중 배치 등의 교통정책을 통해 축제 품격을 한층 높였다.

 이번 축제에는 ‘세계인 어울림 한마당’과 유명 래퍼가 참여한 ‘댄스&힙합 페스티벌’을 개최, 다문화 가정과 외국인 노동자, 지역 청소년 등 축제 참여 계층을 한층 넓혔다.

 이 밖에도 비슷한 기간에 축제를 개최한 진주시와 상생협력 사업의 하나로 축제 공동홍보, 무료 셔틀버스 운영, 상호 비교견학 등 관광협업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