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보수단체, 교육인권경영 규탄 “조례 폐기 이후 도민ㆍ의회를 기만”
도내 보수단체, 교육인권경영 규탄 “조례 폐기 이후 도민ㆍ의회를 기만”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9.10.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성향의 바른가치수호 경남도민연합은 지난 8일 경남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교육청이 추진하는 ‘교육인권경영’을 규탄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지난 7월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이 도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되자 경남 교육인권경영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단체는 “학생인권조례는 지난 7월 도민과 의회 심판을 통해 폐기됐다”며 “박 교육감의 인권정책이 문제가 크다는 것을 밝힌 것이고, 조례 전면 수정과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도민과 의회가 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박 교육감은 조례 폐기 이후 제2의 경남학생인권조례라고 할 수 있는 교육인권경영을 추진함으로써 도민과 의회를 기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박 교육감이 출범한 교육인권경영 정책 수립 추진단은 학생인권조례에 찬성하는 인사들로 구성됐다”며 “조례를 반대했던 단체로서는 동일하게 교육인권경영 폐기를 주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반대했던 단체로 80여 개 단체가 가입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