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실업급여액ㆍ수령자 4년간 급증
도내 실업급여액ㆍ수령자 4년간 급증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10.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위기지역 신용불량자 늘어 거제 4천 →7천여명… 63% ↑ 조선업 위기 해소 적극 나서야
 "조선 등 경남 주력산업의 장기 불황 여파로…."

 경남을 비롯, 부산ㆍ울산의 실업급여 지급자 수와 지급액이 최근 4년간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에 지정된 거제 등 고용위기 지역 4곳을 비롯해 울산의 고용위기지역에서는 신용불량자(금융채무 불이행자)도 급격하게 늘었다. 부울경 서민의 삶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자유한국당 윤영석(양산갑) 의원이 9일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경남의 실업급여 지급자 수도 7만 명대에서 증감을 거듭하다가 지난 2016년 8만 7천여 명, 2017년 9만 5천여 명, 지난해 10만여 명으로 폭증했다.

 경남과 울산의 고용위기지역에서는 신용불량자도 급증했다. 고용노동부가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신용불량자는 지난 2014년 108만 4천753명에서 지난해 98만 5천482명으로 6.2% 감소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거제의 신용불량자는 4천635명에서 7천562명으로 무려 63.1%가 늘었다. 울산 동구도 2천804명에서 3천840명으로 36.9% 증가했다. 창원 진해(3천300명→3천959명)와 통영(3천288명→3천750명)도 각각 20%와 14.1% 늘었다.

 부산의 실업급여 지급자 수는 지난 2010년 10만 4천명 수준이었다가 2017년 들어 다시 10만 명을 넘어선 뒤 지난해 11만 명으로 늘어났고 올해 들어 8월 현재 이미 9만 명을 돌파했다. 지급액수도 3천억 원 안팎을 유지하다가 2017년 4천206억여 원으로 처음으로 4천억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는 5천400억여 원으로 5천억 원을 넘었다. 올해도 8월까지 4천500억여 원이 지급됐다.

 울산의 상황도 다르지 않았다. 지난 2010년 2만 6천여 명이던 울산의 실업급여 지급자 수는 지난해 4만 4천78명으로 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조선업 위기 여파가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이 1차 원인으로 지목된다.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제의 충격이 부울경 경제 생태계에 강하게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윤영석(양산갑) 의원은 "정부의 경제정책 부작용이 부울경에서 더 크게 나타나고 있다. 정부 당국이 원인 파악과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