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장 욕설 논란
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장 욕설 논란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10.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사퇴 촉구\" 한국 \"이미 사과\"
 21대 마지막 국정감사가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국감초반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의 욕설 논란이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여 위원장은 지난 8일 국감에서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정치의 문제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고 말해 외압 논란을 자초했다. 여 의원은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고발된 상태이다.

 여 의원은 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서는 "웃기고 앉았네. XX같은 게"라고 욕설을 했다.

 민주당은 즉각 항의하며 여 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동료 의원에게 욕설까지 했는데 역대급 파렴치함으로, 고스란히 반사해 돌려주겠다"며 "여 의원은 더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법사위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즉각 반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의 패스트트랙 수사 언급은 입법부 일원으로서 행정부 소속인 검찰이 의회 내 정치 행위에 경직된 사법적 잣대를 적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으로 국감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질의이자 지적"이라며 "거친 표현에 대해서는 이미 공개적으로 사과까지 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여 위원장이) 방송에 나올지 모르고 혼잣말로 한 것으로 이미 사과했기 때문에 윤리위 제소까지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