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BIFF서 ‘부마항쟁’을 기억하다
[기획/특집]BIFF서 ‘부마항쟁’을 기억하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10.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지난 8일 부산국제영화제 ‘리멤버 부마’ 토크쇼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와 송기인 이사장이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지난 8일 부산국제영화제 ‘리멤버 부마’ 토크쇼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와 송기인 이사장이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40주년 기념행사 8~9일 부산 비프광장
‘민주주의의 미래’ 주제… ‘원 네이션’ 상영
김경수 지사ㆍ송기인 이사장 토크콘서트 참가

16일 창원대서 기념식ㆍ부산대 음악회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부마항쟁을 기억하는 자리가 펼쳐졌다. 이번 행사는 부마항쟁 40주년을 기념한 ‘리멤버 부마’의 일환으로, 8일부터 9일까지 부산 남포동 비프광장 일원에서 열렸다.

 행사 첫날인 8일 오후 2시에는 ‘프랑스혁명 230주년과 부마 40주년 기념 민주주의의 미래’를 주제로 한 피에르 쉘러 감독의 ‘원 네이션’을 상영했다. 이후 5시부터는 정기평 감독의 ‘1979 부마의 기억’ 다큐멘터리 관람에 이어 ‘항쟁의 역할, 우리의 과제’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특히 행사 첫날에는 송기인 부마민주기념재단 이사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직접 참석해 ‘1979 부마의 기억’을 관람하고 이어지는 ‘토크콘서트’에도 참가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979 부마의 기억’을 관람하고 이어지는 ‘토크콘서트’에도 참가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979 부마의 기억’을 관람하고 이어지는 ‘토크콘서트’에도 참가했다.

 ‘1979 부마의 기억’은 올해 제작된 정기평 감독의 다큐멘터리 작품으로, 다양한 계층의 항쟁 참가자 인터뷰를 통해 당시의 분위기를 생생히 녹아냈다. 항쟁 이전ㆍ이후 개인의 삶에 대해 섬세하게 묘사함으로써 공감대를 불러일으켰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이어진 토크 콘서트는 영화 애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우 동방우(명계남) 씨와 안미나 씨의 진행으로 ‘항쟁의 역할, 우리의 과제’에 대해 토론이 펼쳐졌다. 송기인 이사장과 김경수 도지사는 참석자들과 함께 30여 분 동안 부마항쟁의 역사적 의미와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 등에 대해 열띤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 지사는 “부마민주항쟁이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올해 처음으로 국가기념식으로 거행된다. 이제는 3ㆍ15의거, 부마민주항쟁, 6월 항쟁으로 이어지는 민주화운동 당시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제대로 평가하고 기억해야 한다”면서 “행정에서도 그 분들의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9일에는 임상수 감독의 영화 ‘그때 그사람들’과 MBC부산 제작 ‘기억하라 1979’ 상영에 이어 ‘진실, 지역, 그리고 기억’이라는 주제로 차성환 박사, 황재실 기자, 강헌 평론가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한편, 오는 16일에는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처음으로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창원(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린다. 기념식은 각계각층의 국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범국민적 행사로 숭고한 민주주의의 가치를 되새기는 계승의 장으로 치러지며, 같은 날 저녁 경남대와 부산대 교정에서는 기념음악회도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