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5년간 주요 암 20대 증가율 45%“청년 암 관리대책 시급하다”
[기획/특집] 5년간 주요 암 20대 증가율 45%“청년 암 관리대책 시급하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10.0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경부암ㆍ대장암 특히 높아 5대 암 전체환자 5년간 20% 늘어 여성이 남성보다 2.2배 높아
5대 암으로 치료를 받은 20대 청년이 최근 5년간 크게 늘어 청년층 건강관리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5대 암으로 치료를 받은 20대 청년이 최근 5년간 크게 늘어 청년층 건강관리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5대 암으로 치료를 받은 20대 청년이 최근 5년간 45% 늘어나 청년층 건강관리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5대 암(위암ㆍ간암ㆍ유방암ㆍ자궁경부암ㆍ대장암)으로 진료받은 20대 환자는 2014년 3천621명에서 2018년 2만 1천741명으로 5년간 증가율이 44.5%에 달했다.


 이는 5대 암 전체 환자 증가율 20.2%보다 2배 이상 높고, 10대 (17.6%), 30대(12.9%), 40대(13.7%), 50대(13.6%), 60대(28.2%), 70대 이상(26.1%) 등 연령별 증가율과 비교해도 특이하게 높은 것이다.

 암종별로 보면, 20대 자궁경부암 환자는 2014년 2천41명에서 2018년 1만 3천284명으로 65.1% 증가했고, 대장암 환자는 같은 기간 373명에서 486명으로 30.3%가 증가했다.

 전체 5대 암 환자(중복 진료 포함)는 2014년 55만 5천105명에서 2018년 66만 6천29명으로 20.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5년간 환자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암은 유방암으로 2014년 14만 6천238명에서 2018년 20만 5천394명으로 40% 증가했다. 다음으로 간암(16%), 자궁경부암(15%), 대장암(13.7%), 위암(9.4%)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여성 환자 증가율은 5년간 25.8%로 남성증가율 12.0%보다 2.2배 높았다.

 김 의원은 “암은 국민 사망원인 1위로 2017년에 인구 10만 명당 153.9명이 암으로 사망했다”며 “이 가운데 20대의 암 진료환자가 무려 44.5% 증가해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