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민 풍성한 축제 `행복한 화합 한마당`
합천군민 풍성한 축제 `행복한 화합 한마당`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9.10.01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간 3개 행사 성황리 마무리 군민의날ㆍ체육대회ㆍ대야문화제 볼거리ㆍ즐길거리 행사 열기 더해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합천군에서 열린 대야문화제 개막식 장면.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합천군에서 열린 대야문화제 개막식 장면.

 합천군은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의 여정으로 `제30회 군민의날, 제38회 군민체육대회ㆍ제35회 대야문화제`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석철 대야문화제전위원장, 문준희 군수, 강석진 국회의원, 석만진 군의장, 김윤철 도의원, 군의원 등 관계기관사회단체장, 지정도 재외향우연합회장과 각 지역 향우회장을 포함한 많은 향우들과 군민 그리고 합천군과 자매결연을 맺은 일본 미토요시 야먀시타 아키시 시장, 김종문 장수군의회 의장, 유태희 장수 부군수, 추연민 통영시 행정복지국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달 28일 시작을 알리는 점등식 부터 어쿠스틱밴드 노래사랑, 초계고 댄스동아리 육공주 등 미니콘서트와 이용식 사회로 이자연, 조승구 7명의 가수들이 참여한 낭만콘서트, 성화채화 및 봉송, 전야제 읍면노래자랑 등 다양한 행사로 군민화합의 장을 만들었다.

 또한 지난달 28일과 29일 양일간은 축구, 배드민턴을 비롯한 12개 체육경기와 8개 민속경기가 30일까지 펼쳐졌으며 풍물경연대회, 읍면요리경연대회 등이 열려 17개 읍면의 열띤 경연과 함께 축제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대야문화제는 마지막 날인 지난달 30일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시가행진과 가장행렬로 형형색색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고, 군민의 날 기념식과 군민의장 시상을 가진 뒤 어르신 건강체조, 취타대, 합천군 풍물시연으로 행사의 열기를 더했으며, 오후에는 읍면별 민속경기가 펼쳐져 읍면 응원단과 군민들의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특히 올해 대야문화제 폐막식은 초대가수 `정은`과 `지원이`의 축하무대와 경품추첨 등 색다른 재미와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해 읍면 시상식까지 군민들이 한자리에 함께해 군민 화합의 대표 축제로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전석철 제전위원장은 "우리 합천은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의 고장이다. 이번 문화제를 통해 면면히 이어오는 전통문화를 잘 계승해 온 군민이 화합하고 잘사는 합천, 행복한 합천을 만들자"고 말했다

 문준희 군수는 "대야문화제는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키고 군민들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한마당 잔치로 35년의 역사를 가진 군민의 대표축제이다"고 말하면서 "문화제가 더욱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하며 오늘은 막걸리도 한잔하고 즐거운 하루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입장상에는 1등 야로면, 2위 대양면, 3위 용주면에서, A조 종합우승은 삼가면, 준우승 합천읍, 장려 초계면이, B조 종합우승은 대병면, 준우승 대양면, 장려는 쌍책면이 각각 차지했으며 인정상으로는 가야면, 모범상 덕곡면, 화합상 쌍백면, 질서상 청덕면이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