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03:09 (수)
“도ㆍ군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 무료화 나서야”
“도ㆍ군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 무료화 나서야”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9.09.2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진영 군의원 5분 자유발언 “해인사 주지스님 동의 알려”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무료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합천군의회에서 제기됐다.

 26일 합천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3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앞서 장진영 군의원(더불어민주당)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남도와 합천군은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 무료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는 전국 최초로 1962년 12월부터 징수해왔다”며 “징수 위치는 해인사 경내였다가 1987년 문화재 관람료와 가야산 국립공원 입장료를 통합 징수하며 (해인사 입구가 아닌 국립공원 입구에 있는) 지금의 매표소 위치로 옮겼지만 지난 2007년부터는 국립공원 입장료는 폐지된 채 문화재 관람료만 징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는 개인 기준 성인(3천원), 청소년(1천500원), 어린이(700원) 등을 부과하고 있다.

 장 의원은 “현재 위치의 매표소는 통행세라는 인식이 강해 관광객으로부터 끊임없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며 “한때 해인사 관광객은 150만 명이었지만 이제는 연간 70만 명 정도로 줄어들었고 그마저도 문화재 관람료를 받지 않는 경북 성주군 백운동을 대부분 찾는다”고 꼬집었다.

 장 의원은 지난달 해인사 주지스님으로 부임한 현응 스님도 이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응 스님은 사부대중과 합천군이 상생발전하고 세계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해 관람료를 무료로 하자고 제안했다”며 “이번 기회에 도와 군이 힘을 합쳐 문화재 관람료를 무료화해서 선제적으로 관광객을 맞을 준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부산 금정구 범어사의 경우 문화재 관람료 무료화 이전 연간 18만 명이던 관광객이 이후에는 매년 100만 명 이상으로 늘어났는데, 군 등이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 무료화를 위해 예산 일부를 지원한다면 현재 관광객이 배 이상 늘어날 것”이라며 “이는 관광객을 증가 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