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바롭스크주 여자 청소년 농구선수단 경남 방문
하바롭스크주 여자 청소년 농구선수단 경남 방문
  • 김정련 기자
  • 승인 2019.09.2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체육회-러시아, 스포츠 교류 26일까지 4차례 친선경기 펼쳐
22일 사천시 삼천포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첫 친선경기에서 선수들이 경기를 치른 후 기념촬영을 찍고 있다.
22일 사천시 삼천포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첫 친선경기에서 선수들이 경기를 치른 후 기념촬영을 찍고 있다.

 경남도체육회는 러시아 하바롭스크주와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지난 21일부터 오는 26일까지 경남도 일원에서 5박 6일간 청소년 스포츠 교류를 펼친다.

 경남을 방문한 러시아 하바롭스크주 여자 청소년 농구선수단은 하바롭스크 정부체육부 레메세바 스베틀라나 단장을 비롯한 코치 2명, 선수 12명 등 총 15명이 한 팀을 이뤄 삼천포여고, 사천시청 농구팀과 4차례 친선경기를 펼친다.


 22일 사천시 삼천포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첫 친선경기에서는 삼천포여고가 74-56으로 하바롭스크주 청소년 팀에게 승리를 거뒀다.

 또한 경남도체육회는 이번 스포츠교류를 통해 사천스포츠클럽 체육시설 견학과 사천 케이블카, 진주성 방문 등 문화탐방을 통해 경남의 문화도 널리 알리는 기회를 마련했다.

 경남체육회 김오영 상임부회장은 환영연에서 “스포츠를 통해 양국이 만나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소중한 인연을 가질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농구 교류시합을 통해 스포츠맨십을 가지고 서로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도 남경희 체육지원과장은 “경남도와 하바롭스크주는 1996년 자매결연을 맺은 뒤로 체육을 비롯한 문화, 관광, 경제, 청소년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통해 우의를 다지고 있다”며 “이번 스포츠교류 행사에서 아름다운 추억도 많이 남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과 러시아 하바롭스크주간의 청소년 스포츠교류는 2010년 이래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한 상호 교류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