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만나기 어려워" 밀덕 된 후 만난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두번 만나기 어려워" 밀덕 된 후 만난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9.20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홈페이지)
(사진=SBS 홈페이지)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가 공개됐다. 

20일 오후 10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가 기대 속 첫 방송됐다.

'배가본드'는 이승기와 배수지가 주연으로 캐스팅 되면서부터 관심을 집중 시켰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주인공이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을 그렸다. 

이승기는 스턴트맨 차건 역으로 열연한다. 지난 16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승기는 "군 제대 후 '밀덕'이 됐다"라며 "밀리터리에 심취해 있을 때 출연 제안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밀덕'이란 '밀리터리 덕후'를 뜻한다. 

배수지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를 맡았다. 이승기와는 6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전했다. 제작발표회에서 배수지는 "덕분에 연기도 수월하게 할 수 있었다"라며 밝혔다. 이에 이승기는 "두번 만나는 게 어렵다고 생각한다"라며 재회를 반가워 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방랑자라는 뜻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